상단여백
HOME 비즈 & 부동산
충북 미분양 6,853호 ··· 세종시 반사이익 없네!

정부의 8.2부동산 대책을 앞두고 지난달 전국적으로 미분양 주택 물량이 감소한 가운데 충북의 미분양 물량은 6천853가구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7월말 기준으로 전국의 미분양 주택이 전월(5만7천108호)대비 4.9%(2천826호) 감소한 총 5만4천282호로 집계됐다고 29일 밝혔다.

충북의 경우 미분양 주택은 전월(7천108호)에 비해 3.6% 감소했다. 이는 지난해 12월(3천989호)에 비해 2천864호가 늘어난 것이며, 이후 올 5월(5천433호)에 비해서도 증가한 수치다.

지난해 12월 621가구에 달했던 준공 후 미분양 물량은 올해 5월 556가구로 소폭 감소했다가 6월 689가구로 다시 증가한 뒤 7월 681가구로 큰 변화가 없는 상황이다.

정부의 8.2부동산 대책의 영향으로 세종시가 투기지역 등으로 묶이면서 인근 충북의 미분양 해소에 기대를 것었으나 큰 변화가 없다는 반증이다.

반면 세종시는 지난해 12월 이후 주택 미분양 제로(0)를 이어오고 있다.

더구나 충북의 1∼7월 누적 분양승인 실적은 1만988가구로 작년 같은 기간(7천860가구)보다 무려 39.8%가 늘었다.

이같은 주택(아파트) 분양승인 실적 증가는 분양 물량 증가로 이어져 이미 과잉공급 상태인 충북지역의 아파트 미분양 '악순환'이 우려되고 있다.

박상연  syp2035@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