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한서대 산학협력 '세계로' 飛上세계 최대 가전 · IT 박람회 'CES 2018' 참가중 … 9개 제품 '인기몰이'
▲ 지난 9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해 12일까지 열리는 'CES 2018' 박람회에 참가하고 있는 한서대학교 산학협력 부스.

'항공 · 공항 · 디자인' 특성화 대학인 한서대학교가 세계로 날고 있다.

세계 최대 가전 · IT 박람회인 'CES 2018'에서 한서대의 산학협력 우수성을 뽐내고 있기 때문이다.

한서대 산학협력의 글로컬 성과를 확산시키면서 학교 위상을 세계적으로 높이고 있는 것이다.

지난 9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해 12일까지 열리는 이번 'CES 2018'에는 전세계에서 약 900개의 스타트업을 포함한 4천여 개의 전시업체가 참여해 2만 개 이상의 제품을 출시하고 있다.

이번 박람회 역시 인공지능(AI)을 필두로 스마트 홈, 가상 현실, 감정 감지 로봇 분야에서 주목할 만한 기술들이 선보이고 있다.

한국관에 참가하는 국내 기업은 총 57개사다.

이중 한서대학교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 육성사업단(단장 김현성 산학부총장) 전시부스에는 연일 방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지면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한서대 LINC+ 육성사업단은 이번 'CES 2018'에 9개의 제품을 출품해 전시를 하고 있다.

바로 ▲파워 모멘트 ▲바 플러스 ▲리제로 나노 ▲코리안 핏 헬멧 ▲판 블록 ▲X-ray 디텍터 케이스 ▲펄펫 캣 하우스 & 펄펫 클락 ▲ABC 스트리트 ▲에어 트라이포드 등이다.

LINC+ 육성사업의 산학협력에 따른 기업들의 시제품과 캡스톤 디자인에 참가한 학생들의 뛰어난 결과물들이다.

▲ 이번 'CES 2018' 박람회에 선보이고 있는 한서대 산학협력 시제품을 소개하는 브로슈어. '파워 모멘트(위)'를 소개하는 표지와 9개 제품을 설명해 주는 내용(아래)이 상세하게 기록돼 있다.

특히 국제디자인융합전문대학원 학생들이 내놓은 작품들은 '디자인코리아 수상작'들로 이미 우수성을 인정 받은 수작들이다.

이번 박람회에 출품된 작품중 손목전완 코어운동 장치인 '파워 모멘트(Power Moment Model)'는 손목의 충격을 이용해 몸을 회전 시킴으로서 손목과 팔에 힘을 만들어 낸다. 

따라서 골프, 야구, 테니스, 레슬링, 축구, 등산과 같이 팔에 세게 힘이 가해지는 운동에 적합한 스포츠 장치다.

특히 휴대가 용이하고 알루미늄, 스테인리스 스틸로 만들어졌으며 외관 또한 고급스러워 인기 상품중 하나다.

또한 자전거 핸들형 모듈 악세서리인 '바 플러스(Bar Plus)'도 인기 제품이다.

자석의 결합으로 만들어진 모듈타입의 부품으로 자전거 핸들 양 끝에 조립한다.

원하는 대로 방향지시등, 스피커, 대시캠(블랙박스) 등의 악세서리를 선택해 사용하면 된다.

이외에도 한국인의 두상에 맞게 제작한 신개념 디자인의 자전거 헬멧인 '코리안 핏 헬멧', 국내에서는 생소한 나노카본을 적용해 제작한 나노카본 로드형 자전거인 '리제로 나노' 등 한서대 LINC+ 육성사업단 부스가 세계인들의 눈을 흠치고 있다.

한서대 김현성 LINC+ 육성사업단장(산학부총장)은 "미국 현지에서 이들 작품들의 우수성에 찬사가 쏟아지면서 한서대 산학협력의 글로컬 성과가 확산중"이라며 "특히 이같은 우수한 제품들이 사업화로 이어질 경우 국내 일자리 창출과 경제활성화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CES 2018' 박람회장.

신성우  sungwoo2010@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성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