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경제메인
늙어가는 충북 … 전체 인구중 50대 최대

충북의 주민등록 인구 중 50대가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행정안전부의 2017년 말 주민등록 인구 현황을 보면 충북의 전체 인구는 159만4432명으로 해마다 증가해 10년 전보다 8만2418명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10년 사이 158만 1631명이 증가한 경기와 인천(25만55846명), 세종(18만8574명), 충남(18만2186명), 경남(15만5149명), 제주(9만6465명)에 이어 일곱 번째다.

시군별 65세 이상 인구 비율을 살펴보면 7~14% 미만은 청주시가 유일했으며, 14~20% 미만은 충주시와 제천시, 증평군, 진천군, 음성군 등 5곳이다.

특히 20% 이상에도 보은군, 옥천군, 영동군, 괴산군, 단양군 등 5곳이 포함됐다.

인구 증가 속도보다 인구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 중인 셈이다.

이런 영향으로 도내 연령별 주민등록 인구 현황에서도 50대가 26만7036명으로 전체 인구 중 16.7%를 차지했다.

이어 40대가 16%(25만5596명), 30대 13%(20만7682명), 20대 12.5%(19만9663명), 60대 11.4%(18만2281명), 10대 10.4%(16만5826명) 순이다.

뉴시스  newsis.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