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경제메인
'5세대 이동통신' 지재권 선점 경쟁 치열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5G(5세대) 이동통신 시범서비스가 선보이는 가운데 최근 들어 5G 이동 초광대역 서비스 관련 특허출원이 크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허청은 5G 이동통신 규격에 대한 국제 표준화가 활발하게 진행됨에 따라 5G 이동 초광대역(eMBB) 서비스 관련 특허 출원이 최근 3년새 폭증했다고 11일 밝혔다.

특허청에 따르면 2013~2014년에 각 16건, 27건에 불과했던 5G 이동 초광대역 서비스 관련 특허 출원이 2015년에는 133건으로 급증했다. 또 2016년에는 140건, 지난해에는 191건이 출원돼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현재 5G 국제 표준화가 진행 중이라는 점에 비춰볼 때 향후 증가 추세는 지속될 것으로 특허청은 전망하고 있다.

5년간 출원된 기술별 동향분석에서는 초고주파 대역 빔포밍 및 공간 다중화기술이 32%(162건)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는 전송 속도를 높이기 위해 초고주파 대역을 이용할 때 나타나는 전파 감쇠와 성능저하를 극복해야 한다는 점에서 당연한 결과로 특허청은 보고 있다.

이어 다중 접속 및 파형기술이 17%(85건), 셀 소형화기술 16%(82건), 간섭 제어기술 10%(50건), 이중화기술 8%(40건), 기타 기술이 17%로 집계됐다.

출원인별 동향에서는 국내 기업 출원이 62%(314건)로 가장 많았고 국내 대학 및 연구소 32%(162건), 해외 기업 및 연구소 6%(31건)로 나타나 국내 기업이 해당 기술을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대해 특허청은 국내 기업이 5G 이동 초광대역 서비스 시장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관련 기술을 선점키 위해 적극적으로 연구개발을 수행한 결과로 보고 있다.

특허청 이동환 이동통신심사과장은 "5G 이동 초광대역 통신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다양한 서비스를 가능케 하는 핵심 인프라로 향후 관련 산업발전 및 일자리 증대에 기여할 것"이라며 "5G 이동 초광대역 기술을 선점하고 시장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관련 특허권 확보를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해나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뉴시스  newsis.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