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2018 직지코리아' 10월 1일 개막

오는 10월1일~21일까지 청주에서 열리는 2018 직지코리아 국제페스티벌의 주제로 직지심체요절의 정신과 마음과의 만남을 의미하는 '직지 숲으로의 산책'이 최종 확정됐다.

청주직지코리아조직위(위원장 이범석 청주시장 권한대행)는 15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D-200을 맞아 올해 현존하는 세계 최고(最古) 금속활자책을 만들어낸 고려 정신에 초점을 둔 힐링페스티벌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글로벌 초대작가 주제전시, 세계기록유산 기획전과 함께 '종이에서 반도체까지' 테마전을 통해 직지에서 반도체까지 이어지는 청주의 문화와 산업을 조망한다.

행사장 일원에는 신개념 야간경관 연출기법이 도입된 '직지숲'이 구성되고, 직지교와 청주공예관 건물에 미디어 매핑 방식의 퍼포먼스가 펼쳐진다.

2018 직지코리아 국제페스티벌의 행사 기간은 종전 8일에서 21일로, 목표 관람객은 30만 명에서 40만 명으로 크게 늘려 잡았다.

프로그램도 기존 전시 중심에서 체험 중심으로 전환해 100여 개 힐링 체험 프로그램이 새롭게 선보이는 등 매력적인 감성콘텐츠로 관객몰이에 나선다.

김관수 총감독은 올해 직지코리아를 ▲친환경 페스티벌 ▲1박 2일 페스티벌  ▲참여형 페스티벌 ▲메시지 페스티벌 등 4개의 기본방향에 초점을 두고 기획하겠다고 밝혔다.

김관수 총감독은 "직지가 탄생된 고려는 빛나는 금속활자 인쇄술로 많은 사람에게 지식정보를 확산하고 정신 세계를 확장했던 문화 르네상스 시대였다"고 말하고 "올해 행사는 이를 바탕으로 글로벌 명품문화도시 청주의 품격에 어울리는 국제행사를 기획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행사 D-200일을 맞은 이날 오후2시 청주고인쇄박물관에서 이범석 조직위원장 권한대행을 비롯한 주요 인사와 전문가, 시민추진단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공기원 기념행사가 열렸다.

박상연  syp2035@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