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경제메인
남북 정상회담 후 경의·경원선 이용 급증

4·27 남북정상회담의 영향으로 경의선과 경원선 이용객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레일은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지난달 27일 이후 경의선(서울~도라산)과 경원선(서울~백마고지)의 하루 이용객이 이전보다 각 83%, 58% 늘었다고 15일 밝혔다.

경의선과 경원선의 올해 일평균 이용객은 회담 전까지 166명과 2202명을 보였으나 정상회담 이후는 일 304명, 3473명으로 크게 늘었다.

특히 국내 유일의 민간인 출입통제구역 안에 있는 도라산역은 연초 74명의 일 평균 방문객에서 최근에는 146명을 기록, 2배나 증가했다.

코레일은 정상회담 이후 남북관계가 급격히 회복되고 남북철도가 주요 관심사에 떠오르고 있어 단체관광 등 접경지역인 경의선과 경원선을 찾는 이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보고 있다.

코레일은 경원선에 통근열차를 매일 24~28회씩 운행하고 있으며 평화와 생명을 테마로 하는 ‘DMZ-트레인’ 관광열차는 경의선과 경원선을 각 하루 1회 왕복 운행하고 있다.

오영식 코레일 사장은 "한반도 평화와 남북철도 연결에 대한 국민들의 기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며 "국내외 방문객이 늘어난 만큼 편안히 열차를 이용할 수 있도록 안전과 서비스에 더욱 신경을 쓰겠다"고 말했다.

뉴시스  newsis.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