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경제메인
"청주 고속터미널 부지 용도변경 특혜 ?"

충북경실련은 16일 "청주시가 고속터미널 현대화 사업과 관련, 매각 당시의 용도를 변경하는 것은 특혜의 소지가 있다"고 밝혔다.

경실련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청주시가 고속터미널 현대화사업에 대해 극소수 관계자만이 알수 있도록 형식적인 주민공람을 거쳐 추진하는 등 공개 및 공론화 요구를 묵살하고 있다"며 의견서를 15일 시에 출했다고 밝혔다.

경실련은 이 의견서에서 "청주고속터미널은 매각 당시 용도지정(20년 이상 고속버스터미널 유지)이 되어있어, 이 때문에 (주)청주고터미널측이 매우 낮은 가격(343억1천만원)에 낙찰받았다"고 밝혔다.

특히 청주시는 당시 입찰공고문에서 해당 부지는 용도가 제한되어 있는 곳이므로 입찰에 응하기 전에 주의하라는 당부를 반복해서 명시했다는 것이다.

그런데도 (주)청주고속터미널측은 소유권을 이전 받자마자 이 곳에 49층 주상복합건물을 짓겠다고 발표하고 언론에 전격적으로 공개했다는 것.

경실련은 "공람 중인 개발계획안에 따르면 여객자동차터미널 면적은 전체 시설면적의 1.5%에 불과하며 오피스텔, 숙박시설, 공동주택, 판매시설 등이 들어설수 있는 상업용지로 용도가 변경됨으로써 사업자가 많은 수익을 낼 수 있는 대규모 개발사업"이라고 주장했다.

따라서 "청주고속터미널 부지를 복합상업시설로 변경이 가능하다면 시가 매각공고 당시 두었던 제한규정을 스스로 부정하는 것"이라며 "용도 변경은 특혜 소지가 커 용도를 변경해야 한다면 청주고속버스터미널 매각을 취소하고 다시 입찰을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박상연  syp2035@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