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경제메인
대전 한전원자력연료 '폭발' … 불안가중
▲ 핵재처리실험저지30km연대는 16일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원자력연구원 핵폐기물 불법폐기·매각사태에 대한 정부대책 촉구 기자회견을 갖고 청와대와 정부의 적극적인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대전에서 원자력물질을 취급하는 공공기관의 사고가 잇따르면서 시민들의 불안감이 증폭되고 있다.

한전원자력연료는 16일 오후 2시17분께 비관리구역인 부품동에서 집진기 증축을 위한 배관절단작업 도중 글라인딩 스파크에 의해 배관 내 분진발화로 추정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로 외부업체 1명과 내부직원 5명 등 모두 6명이 부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후송돼 치료중이다.

원자력연료 관계자는 "이날 작업은 집진기 증측을 위한 배관증설 사전작업이었다"며 "이 집진기는 용접하면서 나오는 부산물인 흄(fumes) 등을 모으는 시설이다"고 말했다.

그는 또 "외부직원은 계약을 맺은 업체의 직원"이라며 "부품동이라 방사선 영향은 없다"고 말했다.

한전원자력연료는 국내 유일의 원자력연료 설계 및 제조를 수행하는 공기업으로 국내에서 가동 중인 모든 경수로와 중수로 원자력발전소에필요한 원자력연료를 공급하고 있다.

하지만 원자력연료의 '방사선 무관'이란 해명에도 시민들의 불안감은 크다.

이에 앞서 정부출연연구기관인 한국원자력연구원에서 잇따라 사건·사고가 터져 원자력시설에 대한 불신감이 매우 높기 때문이다.

지난 1월 20일 원자력연구원 내 가연성폐기물처리시설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초기 대응이 미흡해 1시간 정도 화재를 그대로 방치해 피해가 더 커진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최근 원자력연구원은 방사능 오염 핵폐기물 불법 유출 및 매매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 2008년 해체된 공릉동 연구용 원자로에서 방사능에 오염된 다량의 납과 냉각오염수 2드럼, 전선과 벽돌이 무단 폐기됐고 2009년에는 우라늄 변환 시설 해체 과정에서 나온 구리 전선 5.2t이 고물상에 팔려 나갔으며 화학물질 분리에 사용한 오염된 금 2.4kg은 행방조차 묘연하다.

이로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지난 10일 한국원자력연구원을 방문해 해체폐기물 부실관리 의혹에 대해 현안 보고를 받고 철저한 진상규명과 대책수립을 주문하기도 했다.

핵재처리실험저지30km연대는 16일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기지회견을 갖고 "이번 사태를 국가적 재난으로 규정한다"며 "원장은 사퇴하고 연구원은 해체해야 하며 청와대와 정부가 직접 나서 분명한 의지를 갖고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를 처벌할 것을 약속하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시민 이모(45·여)씨는 "공공기관에서 운영하는 원자력관련 시설에서 시민생활과 매우 밀접한 방사선 문제를 지속적으로 야기시키고 있다"며 "해당기관에 문제가 있다면 상급기관에서 제대로 관리를 하던지 기술적인 문제라면 수준을 끌어 올릴때 까지 문을 닫아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뉴시스  newsis.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