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대전지역 2개사 '월드클래스 300기업' 선정

대전시는 중소벤처기업부의 '2018 월드클래스 300' 기업에 2015년 이후 대전지역에서는 처음으로 케이맥㈜, 원텍㈜ 등 2개 사가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케이맥㈜은 물성분석 기술을 근간으로 분석기기와 반도체 공정 검사장비를 생산하는 기업으로, 최근 3년간 매출 증가율 55%, 2017년 총 매출액 대비 직수출 비중 50%에 달하는 등 빠른 성장세가 높은 평가를 받았다.

원텍㈜은 '월드클래스 300'에 선정된 유일한 레이저 의료기기 전문기업으로, 최근 3년간 매출 증가율 37%, 2017년 총 매출액 대비 직수출 비중이 41%에 달하며, 19년간 축적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2020년까지 글로벌 매출 비중이 70% 이상될 전망이다. 

선정된 기업은 향후 5년 동안 미래전략 기술개발을 위한 최대 75억원의 연구개발비용을 비롯해 맞춤형 컨설팅과 무역보험, 보증, 금융, 인력 등 13개 연계 프로그램을 통한 종합 지원이 따른다.

한선희 시 과학경제국장은 "지역의 산학연 인프라를 활용한 기술개발과 사업화 지원, 경영환경 개선을 위한 규제개선 노력 등 기업성장에 실질적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뉴시스  newsis.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