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休]
여름에도 시원한 '국립공원 걷기 좋은 7곳'은?
▲ 태백산 여름 야생화 자주솜방망이. 국립공원관리공단 제공

국립공원관리공단은 폭염 속에도 시원한 휴식을 즐길 수 있는 '국립공원 걷기 좋은길 7곳'을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걷기 좋은길로 꼽힌 곳은 평균 1,300m 이상의 높은 해발고도로 여름에도 시원함을 느낄 수 있는 하늘길 3곳과 청량한 숲과 맑은 계곡에서 야영과 걷기를 함께 즐길 수 있는 둘레길 4곳이다.

고지대 하늘길 3곳은 태백산 금대봉 꽃바다길, 지리산 노고단길, 설악산 곰배령길이다

태백산 금대봉 꽃바다길은 한강의 발원지 검룡소를 품고 있는 태백산 금대봉을 배경으로 동자꽃, 노루오줌, 산꿩의다리 등 다양한 여름 야생화를 볼 수 있다.

해발 1,507m의 높이에 솟아 있는 지리산 노고단길은 노란색 원추리꽃과 구름바다가 장관이다. 성삼재 주차장에서 산행이 시작되기 때문에 쉽게 탐방할 수 있다.

지난해 처음 개방된 설악산 곰배령길은 인제군 귀둔리에서 시작하는데 곰배골계곡을 따라 걸으면 곰배령 하늘정원에 다다를 수 있다.

모든 구간은 2시간 이내로 소요되며 난이도가 쉬워 가볍게 탐방하기에 무리가 없는 코스라는 게 국립공원관리공단 측의 설명이다.

고지대 하늘길 3곳은 자연생태계 보전 을 위해 탐방예약제가 실시되고 있으며, 예약통합시스템(reservation.knps.or.kr)에 통해 사전 예약이 가능하다.

야영장 둘레길 4곳은 국립공원 유명 야영장 인근에서 간편하게 걸을 수 있는 가야산 백운동길, 월악산 만수계곡길, 치악산 영원사길, 태안해안 솔모랫길이다.

가야산 백운동길은 굽이쳐 흐르는 깊은 계곡과 박달나무, 서어나무 등 울창한 숲과 함께 야영을 즐기며 한여름의 더위를 식힐 수 있는 대표적인 길로 꼽힌다.

월악산 닷돈재야영장 인근에 위치한 월악산 만수계곡길은 자갈돌 하나하나가 선명하게 보일 만큼 맑은 계곡물과 야생화를 볼 수 있는 자연관찰로가 조성되어 있다.

치악산 금대 에코힐링야영장에서 시작하는 치악산 영원사길은 물 좋은 금대 계곡의 청량함과 숲 향기가 무더운 더위를 씻겨 내려준다.

과거 삼국시대 창건된 영원사와 영원산성 탐방도 가능하다.

태안해안 솔모랫길은 태안해안 몽산포야영장 인근에 있으며, 향긋한 곰솔림 솔내음과 함께 산책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김영래 국립공원관리공단 탐방복지처장은 "올해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지만, 자연이 선사하는 시원한 바람과 함께 국립공원에서 잠시 더위를 잊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충청비즈  thecm1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