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와인에 홀린다'…영동 대한민국와인축제 11일 개막

국내 유일의 포도·와인산업특구인 충북 영동군에서 사랑과 낭만 가득한 와인 이야기가 펼쳐진다.

'9회 대한민국와인축제'가 오는 11일부터 14일까지 국내 최대 국악잔치인 ‘영동난계국악축제’와 연계해 영동천 하상주차장 일원에서 열린다.

올해는 ‘영동와인 마음을 홀리다’라는 슬로건 아래  전국 와인 마니아와 지역민이 함께 어울리는 다채롭고 이색적인 행사를 준비한다.

특히 '술'이 가지는 제한적 범위에서 벗어나 남녀노소 구분 없이 아이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강화했다.

와인족욕, 마리아주 만들기, 와인문양 패션 타투, 와인 에코백 만들기 등 오감만족 체험을 마련한다.

야간특설무대 조명, 경관조형물 확대, 인디가수·탱고·재즈 야간 공연 등 야간 콘텐츠도 강화한다.

특별프로그램으로 9회 개최의 상징적 의미로 ‘9’와 관련한 커플의 사연을 접수해 영동와인, 와인잔 등을 제공하는 렛츠 9 와인데이 이벤트, 유명 인디가수 공연도 진행한다.

와인을 3만 원 이상 구매하면 영동사랑상품권(5000원)도 준다.

포도국수, 와인삼겹살 등 영동만의 먹거리를 선보이는 푸드 트럭도 확대해 축제 만족감도 극대화한다.

스폐셜 행사로 5회 한국와인대상 행사도 연다. 레드와인, 화이트라인, 로제와인, 브랜디, 기타 과실주 5개 분야에서 대한민국 최고 와인을 가린다.

포도축제 때 임시 개장해 특별한 설레임과 감동을 더했던 와인터널도 와인축제 시작에 맞춰 정식 개장한다.

1일 5회 1시간 간격으로 충북지역의 청년예술가들이 참여하는 버스킹 공연도 준비한다.

와인축제장에서는 3000원짜리 와인잔만 사면 레드와인, 화이트와인, 로제와인 등 32개 와이너리 농가의 와인도 얼마든지 맛 볼 수 있다.

영동축제관광재단 관계자는 "와인축제는 글로벌 무대로 도약하는 영동와인의 숨은 매력을 누구나 함께 즐길 수 있다"며 "군민과 관광객이 와인을 벗 삼아 잊지 못할 가을의 추억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라고 했다.

뉴시스  newsis.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