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休]
가을의 맛이 익어 간다!!한국관광공사 '수확이 있는 여행! … 10월에 가볼 만한 6곳' 추천 … 어디?

들판이 노랗게 물들어 가는 가을은 수확의 계절이다. 청명한 하늘에서 내리쬐는 햇살은 마냥 뜨거웠던 여름볕과 달리 풍성하다.

한국관광공사가 '수확이 있는 여행'이라는 주제로 10월에 가볼 만한 6곳을 추천했다.

여행하기 좋은 계절 조금은 느릿하게 가을 정취를 즐기면 마음도 한결 여유로워진다.

▲ 인천 옹진 대연평도 꽃게.

◇ 인천 옹진 대연평도 꽃게

푸른 잎에 붉은 단풍이 들 듯 바닷속에서도 가을의 맛이 익어 간다.

산란기를 거친 가을 꽃게는 껍데기가 단단해지고 속살이 차오른다. 제철 꽃게는 부드러우면서 달큰하다.

국물이 시원한 꽃게탕으로, 달콤짭조름한 밥도둑 간장게장으로 우리를 유혹한다.

인천항에서 배로 2시간 거리의 연평도는 꽃게 천국이다. 해 뜰 무렵 바다로 나간 꽃게잡이 배가 점심쯤 하나둘 돌아오면 포구는 거대한 꽃게 작업장이 된다.

섬 주민이 모두 손을 보태는 꽃게 작업은 그 자체로 진풍경이다.

조기 파시의 영화를 간직한 조기역사관, 골목 따라 이어진 조기파시탐방로, 자갈 해변과 해안 절벽이 절경인 가래칠기해변, 길이 1㎞ 구리동해변 등 대연평도에서는 자연과 역사가 어우러진다.

1박 이상 머무는 여행객은 여객선 운임을 50% 할인받을 수 있다. 연평면사무소 (032)899-3450.

▲ 남대천 갈대숲.

◇ 강원 양양의 남대천 연어

남대천 갈대숲이 은빛으로 출렁이는 가을은 연어의 산란철이다.

남대천에서 태어나 동해를 거쳐 오호츠크해, 베링해, 알래스카의 바다로 떠났던 연어가 3~5년간의 성장을 마치고 회귀본능을 따라 돌아온다.

마침 설악산 단풍도 절정을 이루는 이 시기에 양양연어축제가 열린다.

올해는 18일부터 21일까지 4일간이다. 남대천 일대에서 열리는 축제의 하이라이트는 연어 맨손잡기 체험이다.

16일까지 인터넷으로 선착순 접수한다. 당일 현장 접수도 있다. 참가비는 3만원이다.

남대천 하류 손양면 송현리에 있는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 내수면생명자원센터를 방문하면 연어의 모든 것을 알 수 있다.

남대천 축제장에서 왕복 연어열차로도 갈 수 있다. 구석기시대부터 철기시대까지의 유적이 전시된 오산리선사유적박물관과 스릴 넘치는 집라인, 모노레일을 즐길 수 있는 송이밸리자연휴양림 등은 가족 단위 여행객에게 인기가 높다.

양양군청 문화관광과 관광마케팅 (033)670-2724.

▲ 대추의 고장 보은 전경.

◇ 충북 보은 대추·사과

대추와 사과로 유명한 충북 보은은 이맘때 가장 분주하다.

농부의 정성을 맛보기 위해 전국에서 여행자가 몰려들기 때문이다.

보은 대추는 예로부터 유명했다.

허균의 음식 품평서 '도문대작'을 보면 "대추는 보은에서 생산된 것이 제일 좋고 크다. 뾰족하고 색깔이 붉고 맛은 달다"고 기록돼 있다.

싱싱한 대추를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보은대추축제가 12일부터 21일까지 보은읍 뱃들공원과 속리산 일원에서 열린다.

사과 체험도 있다. 사과나무체험학교에 신청하면 사과 농가를 방문해 2㎏을 1만원에 수확해 갈 수 있다.

보은 삼년산성은 신라 시대 산성으로 높이 13~20m, 위쪽 너비 8~10m에 이르는 요새다.

삼년산성에서는 우당고택이 내려다보인다. 보은은 소나무의 고장이기도 하다.

속리산 정이품송(천연기념물 103호)과 서원리 소나무(천연기념물 352호) 등이 있다.

솔향공원에 있는 소나무홍보전시관에서는 소나무 이야기를 들을 수 있다. 보은군청 문화관광과 (043)540-3393.

▲ 지리산 둘레길에 익어가고 있는 들판.

◇ 전북 남원 지리산둘레길 인월~금계 구간

타박타박 걷기 좋은 계절에 길 따라 가을의 노래가 펼쳐지는 지리산둘레길은 어떨까.

지리산둘레길은 3개 도(전북·전남·경남)와 5개 시·군(남원·구례·하동·산청·함양)을 연결하며, 21개 읍·면과 120여개 마을을 잇는 295㎞ 걷기 길이다.

그중 인월~금계 구간(20.5㎞)은 보석처럼 빛나는 비경을 품었다.

지리산둘레길이 처음이라면 인월센터 출발을 추천한다. 대략 8시간 코스다.

점심 나절에 첫발을 뗐다면 중간 지점에서 하루 머물고 다음날 금계까지 남은 구간을 걸으면 무리가 없다.

소들이 한가로이 풀을 뜯는 중군마을, 벽화를 따라 걷다 보면 나오는 황매암갈림길, 410년 수령의 당산나무가 마을을 지키는 장항마을 등을 지난다.

단일 사찰 중 가장 많은 문화재를 보유한 인근의 실상사도 부담 없이 들러 보면 좋다.

실상사에서 바라보는 지리산 천왕봉이 웅장하다.

'지리산 속 석굴암' 서암정사와 인월전통시장 구경은 덤이다. 남원시청 관광과 (063)620-6163.

▲ 평사리 들판에 활짝 핀 코스모스.

◇ 경남 하동의 평사리들판

악양면 평사리들판은 가을 정취를 온몸으로 느낄 수 있는 여행지다.

박경리의 대하소설 '토지'의 배경이 되면서 널리 알려졌다.

드라마 '토지'의 촬영장인 최참판댁 입구에서 왼쪽으로 이어진 산길을 차로 5분쯤 오르면 한산사다.

평사리들판과 섬진강이 내려다보인다. 이곳에서 가파른 산길을 20분쯤 더 오르면 고소성 성벽이 보인다.

바둑판처럼 정돈된 평사리들판 274만여㎡(약 83만평)가 한눈에 펼쳐진다.

이번에는 들판을 직접 걸어 볼 차례다. 들판 입구 연못 동정호의 악양루에서 내려와 황금빛 들판 사이 신작로를 500m쯤 걸으면 다정한 부부 소나무가 보인다.

드넓은 다원에서 차 한잔의 여유를 누리는 매암차문화박물관, 벽화가 재미있는 하덕마을 골목길갤러리 ‘섬등’, 코스모스 꽃밭 사이를 달리는 하동 레일바이크도 가을을 즐기는 방법이다.

하동군청 관광진흥과 (055)880-2377.

▲ 경기 여주의 고구마.

◇ 경기 여주의 고구마 캐기

가을 여주의 땅속에 튼실하게 자란 고구마를 캐다 보면 마음까지 풍성해진다.

예전에 밤고구마로 유명했던 여주는 지금은 '꿀고구마'로 불리는 베니하루카 품종을 많이 재배한다.

수확 직후에는 밤고구마처럼 포슬포슬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호박고구마처럼 촉촉해져서 인기다.

넓은들녹색농촌체험마을은 가을철 고구마 캐기를 비롯해 고구마묵 만들기, 떡케이크 만들기 등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1인당 7000원을 내면 수확한 고구마 2㎏을 가져갈 수 있다.

인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세종 영릉과 효종 영릉도 들러 보자.

국내 유일의 휴대전화 테마박물관인 여주시립폰박물관에서는 휴대전화의 변천사를 한눈에 볼 수 있다.

이웃한 금은모래강변공원은 가을 정취를 만끽하며 여유롭게 산책하기 좋다. 넓은들녹색농촌체험마을 (031)885-9090.

충청비즈  thecm1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