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청주대 '올해 최고 대학생 발명품' 대통령상 받다

올해 최고의 대학생 발명품으로 '회전하여 사용하는 인덕션'이 선정됐다.

특허청은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와 공동 주최하고 한국발명진흥회가 주관한 '2018 대학창의발명대회' 심사 결과 최고상인 대통령상에 청주대학교 장은서 학생의 회전하여 사용하는 인덕션이 선정됐다고 8일 밝혔다.

이번 대회에는 전국 125개 대학에서 4959건의 발명 아이디어가 출품돼 치열한 경합을 벌였다.

대통령상 수상작인 최 학생의 발명품은 기존 인덕션 제품의 상판을 회전해 화구를 이동할 수 있도록 개선, 다양한 사용자들이 안전한 위치에서 편리하게 사용할 있는 참신한 아이디어라는 심사평을 받았다.

또 국무총리상은 '시장상인을 위한 모듈형 시장카트'를 발명한 청주대학교 최우영 학생이 수상했다.

이 외에도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에 충북대학교 김현민 학생의 윔스허스트 기전기 원리를 이용한 이중 미세먼지 공기청정기, 금오공과대학교팀의 화재고글 마스크가 선정되는 등 모두  17개 대학 35팀이 우수 발명상을 받았다.

김태만 특허청 차장은 "이 대회에서 발굴된 인재들은 우리의 소중한 인적자원이다"며 "참신한 아이디어를 갖고 있는 이들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견인하는 핵심인력으로 육성될 수 있도록 관련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충청비즈  thecm1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