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경제메인
'미래 군사 과학기술' 8~9일 대전 모인다

레이저부터 워리어 플랫폼까지 미래 방산 기술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국내 최대 규모 군사과학기술 학술대회가 대전에서 열린다.

한국군사과학기술학회(KIMST·학회장 남세규)는 국방과학연구소(ADD), 육군, 대전시, 방위산업진흥회와 함께 8일과 9일 대전컨벤션센터(DCC)에서 '2018 한국군사과학기술학회 추계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이번 학술대회는 국내 유일 종합 군사과학기술학회인 KIMST가 주최하는 행사로 지상, 해양, 유도무기, 정보·통신, 감시·정찰, 미래전·융합 등 7개 분야 최신 군사과학 관련기술과 연구 성과를 소개하고 토의하는 자리다.

특히 올해 초청 강연자인 미국 육군 연구개발사령부(RDECOM) 세드릭 윈스 사령관을 비롯해 최영철 육군교육사령관,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윤영식 방위산업진흥회 전무 등 군·산·학·연 관계자 1800여 명이 참석하고, 700여편의 논문이 발표될 예정이다.

'미래전에서의 무인자율로봇 활용 방안'을 주제로 한 특별 심포지엄과 '레이저 무기체계 개발현황 및 진화적 전력화 추진 방안', '워리어 플랫폼을 위한 기술개발 동향', '차세대 고속 복합형 무인 회전익기', '메타물질의 국방응용'을 주제로 한 4개의 특별세션이 진행된다.

학술대회 기간 중 함께 열리는 군사과학기술 전시는 일반 시민들에게도 공개된다. 40여 개 방산업체가 참여하는 이번 전시에는 LIG넥스원의 워리어 플랫폼, 한화의 천검(소형무장헬기 공대지유도탄체계),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한국형전투기(KF-X), 현대로템의 웨어러블로봇 등이 공개된다.

남세규 KIMST 학회장(ADD 소장)은 "미국 등 선진국은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국방 R&D의 혁신을 강조하고 있다"며 "이번 학술대회가 이런 연구 패러다임 변화를 공유하는 장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뉴시스  newsis.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