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교육부 '사정 칼날' … 충북 사립대 '비상'
▲ 충북보과대 전경.

교육부가 대학의 비위 조사에 대한 고삐를 바짝 죄면서 충북 도내 사립대학들에 비상이 걸렸다.

오는 17일부터 차례로 각 대학의 비위를 겨눈 교육부 관계자들의 매서운 조사를 앞두고 있어서다.

교육부의 박용석 충북보건과학대학교(보과대) 총장에 대한 중징계 권고안이 신호탄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지난해 국민권익위원회와 교육부에 수익사업체 운영과 관련해 진정서가 접수돼 실태조사를 받은 보과대는 이달 초 총장의 중징계 권고가 담긴 교육부 공문을 받아들었다.

실태조사에서 보과대가 직원을 파견해 위탁 운영 중인 청주시 청소년수련관과 충북자연학습관 운영에서 문제가 드러났기 때문이다.

교육부는 학교의 수익사업체에 파견한 직원 급여 약 2억8000여만 원을 위탁사업비가 아닌 교비에서 지출한 것을 문제 삼았다.

보과대는 이와 관련해 17일 이사회 개최 일정을 잡았으며, 박 총장의 거취 문제가 주요 안건으로 논의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박 총장은 학교 측에 물러날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교육부 조사가 총장의 거취 문제로까지 연결되자 감사를 앞둔 청주대학교와 서원대학교도 비상이 걸렸다.

청주대는 17일부터 21일까지 5일간 '사립대학 적립금 조성과 운용 실태' 관련 교육부 특정감사를 받는다.

교육부는 2017년 적립금 누적액이 많은 대학과 최근 3년간 전년 대비 적립금 누적액이 대폭 감소한 대학 등 15교를 대상으로 적립금 특정감사를 벌이고 있다.

충북에서는 청주대가 적립금 특정감사 대상에 포함됐다.

교육부는 특정감사에서 무분별한 적립금 조성과 조성 목적 외 사용, 투자위험 관리 등을 집중 점검할 방침이다.

청주대에 이어 서원대는 오는 19일부터 21일까지 국민제안센터에 접수된 학교 관련 민원에 대한 교육부의 조사를 받는다.

교육부는 교육 시설인 대학 내에 설치된 서원대교회 운영과 평생교육대학 교수 보조금 부정 사용, 산학협력단 미투 사건, 2010~2012년 교수연구비 3억원 미지급, 교원양성기관 평가 시 비사범대 교수 배치 등 16건을 집중 조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부는 조사에 앞서 서원대가 제출한 관련 해명자료를 검토하는 중이다.

도내 한 대학 관계자는 "교육계 비위가 잇따라 사회적 이슈가 되는 상황에서 교육부 감사를 통해 비위가 적발될 경우 보과대의 사례처럼 총장의 거취 문제와 연결될 수도 있어 긴장하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뉴시스  newsis.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