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CES 2019'서 돌풍 일으키다!한서대 LINC+사업단 '혁신 아이디어 8개 제품' 출품 … "전문가들 관심 폭발"
▲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전시회인 'CES 2019'에 참가중인 한서대 LINC+ 사업단장인 김현성 산학부총장(왼쪽서 두번째)과 관계자들이 사업단 부스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서대 사회맞춤형산학협력사업단(LINC+사업단)이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전시회인 'CES 2019'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글로벌 생활명품과 혁신 아이디어 제품을 선보여 폭발적인 호응을 얻고 있기 때문이다.

한서대 LINC+사업단은 1월 8일(오전 10시 개막)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전시회인 'CES 2019'에 참가하고 있다.

그리고 자체 부스를 마련하고 8개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이는 ▲자전거 사고를 줄이기 위한 ‘'VAVI' 자전거 네비게이션 ▲한국디자인진흥원이 글로벌 생활명품으로 선정한 'Enjoyable English Smart Toy' ▲비만동물의 체중조절을 위한 고양이 러닝머신 'Little Cat' ▲선박 무선조종시스템 ▲세계 3대 디자인상인 독일 Red Dot Design Award에서 수상한 수상 전기스쿠터 컨셉 'SOOM B' ▲손목 전완 코어운동장치 '파워 모멘트(Power Moment)' ▲곤충식량 배양기 'CoCoon' ▲특허청 특허기술대상으로 정약용상을 수상한 'Green Grower' 등이다.

이들 혁신적인 제품을 전시한 한서대 LINC+사업단 부스에는 이번 전시회를 참관중인 각국 전문가들의 발길이 이어지면서 큰 관심을 끌고 있다.

특히 개막 전날에는 산업통상자원부 이종석 과장과 LG전자 이철배 전무가 한서대 전시부스를 방문하여 전시품에 대한 설명을 듣고 김현성 산학부총장과 박창해 LINC+ 본부장 등 관계자들을 격려하기도 했다.

▲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전시회인 'CES 2019'에 참가중인 한서대 LINC+ 사업단 부스에는 각국 전문가들의 발길이 이어지면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먼저 스마트 학습교구를 개발하여 미국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 만족도 검증에서 좋은 평가를 받은 바 있는 학생 창업기업 ㈜아토이는 직접 개발한 'BTCD(Blockable Typo Convergence Design)' 기술을 활용한 제품을 출품했다.

이 제품은 한글을 평면(2D)과 입체(3D)로 표현할 수 있도록 글자조합을 통해 단어학습이 가능하도록 설계했는데, 한국과 미국에서 특허출원 중이고 이미 지난해 홍콩과 일본에 수출됐다.

현재 미국, 중국, 싱가포르, 인도에도 수출을 앞두고 있는데 한서대는 이 기업에 지속적인 마케팅 지원을 할 계획이다.

올해 업그레이드된 제품을 전시하고 있는 NAP 기업의 '파워 모멘트'는 2018 CES에 전시된 후 아마존을 통해 세계시장에 수출되고 있다.

이처럼 한서대는 올해 전시회까지 5회째 연속으로 가족기업인 학생 창업기업, 유료가족기업, 창업보육센터 입주기업들의 결과물을 CES에 전시함으로써 해외진출을 지원해 오고 있다.

한서대 LINC+ 사업단장인 김현성 산학부총장은 "CES 참가를 통해 창의형 캡스톤디자인 교육과정과 산학협력 시스템의 국제 경쟁력을 한 단계 높일 수 있었다"고 밝혔다.

충청비즈  thecm1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