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녹색 일자리' 2만4천개 달성 머리 맞댄다

환경부와 산업계가 미세먼지 대책과 화학물질 관리 기후변화 대응 등 주요 환경정책 방향을 공유하고 지속가능한 기업 혁신을 위해 머리를 맞댄다.

환경부는 지속가능발전기업협의회(KBCSD)와 10일 서울 강남구 소호정 코엑스점에서 제9차 정책협의회를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KBCSD는 환경부의 대표적인 산업계 협의 통로다. 2014년부터 산업계 대표로부터 건의사항을 듣고 환경부 고위급 관계자가 답변하는 방식의 정책대화를 열고 있다.

우선 환경부가 미세먼지 대책, 화학물질 관리, 미세 플라스틱 전과정 관리, 기후변화 대응 등 2019년 주요 환경정책 방향을 산업계와 공유한다.

2030년 국가 지속가능발전목표(K-SDGs) 수립 결과와 관련해 기업의 역할 등에 대해서도 논의한다.

세계 환경시장 진출을 위한 정부 지원방안과 함께 올해 환경산업 수출 10조원 달성, 녹색일자리 2만4000개 창출 협력방안 등에 대해서도 다룬다.

KBCSD는 지속가능성 측면에서의 기업의 혁신을 촉진하기 위한 '지속가능성 혁신기술 세미나' 공동개최를 환경부에 제안할 예정이다.

박천규 환경부 차관은 "경정책의 성과 창출은 기업의 참여 없이는 불가능하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소통으로 환경정책 성과 창출은 물론 기업의 신성장동력 발굴에도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newsis.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