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경제메인
공주 남공주산업단지 조성사업 '청 신호'

충남 공주시 남공주산업단지 조성사업에 청신호가 켜졌다.

공주시는 금강유역환경청으로부터 남공주산업단지 환경영향평가 협의가 완료됐다고 28일 밝혔다.

남공주산업단지는 지난 2014년 8월 개발계획이 승인된 이후, 산업단지 면적을 73만여㎡ 규모로 개발을 추진하던 중 환경영향평가 협의 과정에서 지형 훼손 최소화 등을 이유로 승인 절차가 잠정 중단됐다.

이에 시는 시행사인 계룡건설산업과 금강유역환경청의 의견 차이를 좁히기 위해 국무조정실 민관합동 규제개선단의 도움을 받는 등 적극적인 노력으로 금강유역환경청이 환경영향평가 합동실사단을 구성해 의견을 수렴하겠다는 입장을 이끌어냈다.

금강유역환경청은 산업단지 개발과정에서 급경사지 및 생태보전 3등급 지역의 지형훼손을 최소화하고 수달, 삵 등 야생동물 서식지를 최대한 보전하는 한편, 개발공사 시 환경 분쟁 예방을 위해 주민들과 사전에 충분한 협의를 할 것을 권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강유역환경청이 남공주산업단지 환경영향평가 협의를 통보함에 따라, 그동안 중단됐던 승인 절차가 정상 추진될 예정이다.

사업 시행사인 계룡건설산업은 금강유역환경청의 협의 의견을 반영한 산업단지 개발계획을 세워 이르면 올 상반기 중 지정 변경 승인을 완료할 계획이다.

뉴시스  newsis.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