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증평 좌구산휴양림 '중부권 대표 휴양시설' 성장
▲ 충북 증평의 대표 관광지로 꼽히는 '좌구산 명상구름다리'가 개장한 지 10개월 만에 누적 방문객 10만명을 돌파했다.

충북 증평군 좌구산휴양랜드가 중부권 대표 휴양시설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29일 증평군에 따르면 좌구산휴양랜드 이용객은 지난해 51만3981명을 기록했다. 개장 첫 해인 2007년 3595명에 불과했으나 개장 4년 차인 2011년 5만2622명으로 늘었다.

2013년 10만3970명, 2016년 33만423명을 찍었다.

지난해 숙박시설 가동률은 74%를 기록, 충북도내 휴양림 평균가동률 45%를 웃돌았다.

좌구산휴양랜드가 중부권 대표 휴양시설로 성장한 것은 방문객 편의를 위해 교통, 숙박 등 시설 인프라를 구축한 결과로 분석된다.

군은 지난해 숙박시설 정비, 휴양랜드 진입도로 재포장, 명상의 집 주변 인도선형구조 개량공사를 통한 주차장 확충, 병영하우스 신축 등의 시설개선 사업을 완료했다.

올해 편의시설 확충에 18억 원을 투입한다.

군은 명상구름다리, 자작나무 치유숲을 연계해 산책로를 조성하고 각종 편의시설을 조성한다.

3억 원을 들여 산수국, 동박(생강) 나무 등 야생화 식재, 꽃차 만들기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기존 산책로를 활용해 명상구름다리를 연계한 '좌구산 숲하늘둘레길'도 만든다. 올해 실시설계용역을 한 뒤 내년부터 본격적인 공사에 착수해 오는 2021년 께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좌구산휴양랜드는 3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숙박시설과 1.2㎞ 줄타기 체험시설, 356㎜ 국내최대 굴절망원경을 보유한 천문대가 있다.

오토캠핑장, 별천지공원도 조성돼 가족단위 방문객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뉴시스  newsis.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