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경제메인
충청권, 2030 하계아시안게임 유치 추진

충청권 4개 시·도가 2030년 하계아시안게임 공동유치를 추진한다.

허태정 대전시장과 이시종 충북지사, 양승조 충남지사, 이춘희 세종시장은 7일 오전 대전시청에서 만나 2030 하계아시안게임 공동유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충청권은 공동유치협약 내용을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 등에 즉시 전달하고, 유치의향서를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에 조기에 제출하기로 했다.

4개 시·도는 그동안 세계종합스포츠대회를 개최한 적이 없는데다 각 시·도가 보유한 스포츠 인프라를 최대한 활용하면 저비용·고효율을 강조하는 '올림픽 어젠다 2020'에 부합하는 모범적인 대회가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특히 4차 산업혁명특별시를 지향하는 대전시는 동북아 과학수도로 자리매김하게 되는 계기를 삼고, 2030년을 행복도시 건설 완성의 해로 삼고 있는 세종시는 행정수도의 위상을 대내외에 알리는 기회로 삼겠다는 복안이다.

또한 충남은 백제역사·문화·관광거점으로서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관광도시로 주목받을 수 있고, 충북 청주국제공항이 행정수도의 관문공항을 넘어 아시아의 관문공항으로 비상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점도 공동유치 추진의 배경이됐다.

이밖에 충청권 아시안게임은 정부에서 추진하는 2032 서울-평양 올림픽의 프레대회 성격으로, 2032 올림픽의 성공적 유치를 위한 디딤돌 역할을 기대할 수 있고, 2018 평창동계올림픽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통해 무르익어온 스포츠교류를 통한 한반도 평화정착에도 기여할 것이란 기대도 나온다.

충청권은 이달중으로 TF를 구성한 뒤 다음 달 부터 기본계획수립을 위한 용역에 착수하고, 6월 부터는 유치위원회를 꾸려 본격 활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후보도시 확정은 오는 12월로 예정돼 있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충청권의 자존심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고, 양승조 충남지사는 "충청권의 공조체제 강화와 국제적 위상제고에 커다란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유치에 반드시 성공하고 저비용고효율 대회를 선보이도록 노력하자"고 다짐했고, 허태정 대전시장은 "충청권이 경제뿐만 아니라 문화공동체로 나아가는 계기로 삼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뉴시스  newsis.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