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국내 최초 'AI 대학원' 설립된다과기부 "전국 12개 대학 설립 신청 … 2월 말 최종 대학 3곳 선정"

국내 최초로 'AI 대학원'이 3개교가 설립된다.

이를 위해 전국의 12개 대학이 'AI 대학원' 설립 도전장을 내며 경쟁이 뜨거워 지고 있다.

AI 대학원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관·산·학 협력을 바탕으로 인공지능 핵심 기술 및 고도 학술 연구를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AI 석·박사급 인재를 창출하기 위해 대학 내 설립을 추진하는 사업이다.

따라서 현재 가천대, 경희대, 고려대, 단국대, 성균관대, 아주대, 울산과학기술원(UNIST), 한국과학기술원(KAIST), 한양대 등 12개 대학이 AI대학원 설립 사업에 신청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특히 12개 지원 대학 중 아주대, 단국대, 성균관대, 경희대, 가천대 등 5곳은 경기도에 있거나 캠퍼스를 보유한 대학이다.

경기도가 국내 지자체 중에서는 유일하게 AI대학원 대응투자에 나섰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도내 선정 대학에 총 정부지원금의 10%인 19억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경기도는 센터에서 개발된 기술을 관련 산업에 보급하고 확산시키는 역할을 맡는다.

이 사업은 지자체 외에 국내 기업과 연구소의 대응투자도 독려하고 있다.

정보통신기획평가원에 따르면 삼성, LG, SK, 네이버 등 인공지능에 관심을 둔 대기업들도 협력기관 형태로 들어와 있다.

다만 기업이나 지자체의 대응투자가 사업 당락의 결정적 요건은 아니다.

정보통신기획평가원 관계자는 "평가 요소에 기업이나 지자체의 펀딩 부문도 포함되는 건 맞지만 당락을 좌우할 정도의 요소는 아니다"라며 "가장 중요한 평가 요소는 AI 대학원 설립 시 커리큘럼과 우수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연구 계획"이라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지난달 30일까지 접수된 사업계획서를 대상으로 사전검토와 서면·발표평가를 거친 뒤 2월 말 최종 대학 3곳을 선정할 예정이다.

선정된 대학은 내년 가을학기인 9월부터 학과를 운영해야 한다.

선정 대학에는 올해부터 10억원씩 지원하고, 내년부터는 연간 20억원씩 5년간 총 90억원이 투자된다.

이후 단계평가를 거쳐 성과를 인정받으면 지원기간이 5년 추가돼 AI 대학원으로 지정된 곳은 최장 10년간 국고 190억원을 확보할 수 있다.

대학은 민간부담금으로 정부출연금의 10% 이상을 부담해야 한다.

앞서 과기정통부는 2019학년도 일반대학원에 AI 학과를 설치해 2023년까지 총 860명의 인재를 기르겠다는 내용을 담은 '4차 산업혁명 선도인재 집중양성 계획(2019~2023)'을 지난해 12월 발표했다.

신성우  sungwoo2010@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성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