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대학 노는 시설 '산학협력단지' 탈바꿈

교육부가 대학 내 빈 공간에 유망기업과 연구소를 유치해 산학연협력의 혁신 거점으로 구성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우수한 인재와 기술, 그리고 공간을 갖춘 대학이 산학협력을 주도하게 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국대학신문에 따르면 교육부는 대학을 산학연협력의 혁신 거점으로 구성하는 '대학 내 산학연협력단지 조성사업'을 선정ㆍ공고했다.

오는 3월 15일까지 사업신청서를 제출받을 예정이다.

대학 내 산학연협력단지 조성은 현 정부의 관심 사안이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는 국정과제로 대학 내 산학연협력단지를 조성할 것을 약속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이번 사업은 대학 시설을 리모델링해 기업과 연구소의 입주를 지원하는 등 대학 중심의 산학연협력 체계를 구축하는 신규사업으로 진행된다.

올해 2개 대학을 선정해 40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사업은 5년간 추진되며 총 80억원을 지원한다.

우선 대학의 유휴부지의 효율적 활용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우리나라 대학은 박사급 연구원의 60% 이상이 대학에서 연구하는 등 인적자원이 풍부하지만 학령인구 감소로 대학 내 빈 공간은 점차 늘고 있다.

2018년 기준으로 대학 교지(교육용 부지) 확보율은 216.4%였으며, 교사(학교 건물) 확보율은 145.4%에 달했다.

이에 교육부는 유망기업과 연구소가 입주할 수 있도록 대학 내 시설을 공동연구시설, 창업지원시설, 공동활용 부대시설 등으로 재구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기업의 입주 수요는 높아지게 된다. 입주 기업은 대학의 우수한 인력과 시설을 활용할 수 있다.

대학은 자신들의 지역 전략 산업이나 창업 수요 등을 고려해 입주기업이나 연구소를 자율적으로 선정할 수 있다.

또한 입주 기업들도 대학과 반드시 산학협력 활동을 해야 한다.

기업 연구원과 교수, 학생이 입주 기업이 직면한 문제를 해결하는 연구과제를 수행해야 한다.

지자체도 기업 선정부터 사업의 성과관리까지 적극적으로 협업해 대학과 지역의 협력을 고도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대학은 이번 산학연 협력 모델을 통해 대학과 산업계 문제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충청비즈  thecm1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