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경제메인
2200억원 규모 지식재산 투자펀드 조성

특허청은 올해 2200억원 규모의 지식재산(IP) 투자펀드를 조성해 우수특허를 보유한 중소·벤처기업에 투자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이를 위해 특허청청은 공공부문에서 모태펀드 600억원, 성장사다리펀드 500억원 등 모두 11000억원을 출자하고 민간에서 같은 규모의 자금을 매칭시켜 총 2200억원의 재원을 마련할 방침이다.

올해 특허청은 한국성장금융과 손잡고 공동으로 기술금융펀드를 조성키로 했으며 확보된 펀드로는 중소·벤처기업의 해외특허 확보에 집중 투자키로 했다.

분야별 조성 펀드는 ▲특허사업화(1250억원) ▲IP창출·보호(500억원) ▲IP유동화(300억원) ▲IP기반 스타트업 육성(120억원) 등 4개 분야다.

특허사업화펀드는 한국성장금융과 함께 모태펀드 125억원, 성장사다리펀드 500억원 규모로 조성하는 기술금융펀드로 우수 특허 보유기업 및 IP수익화 프로젝트(IP출원지원·해외IP수익화)에 투자된다. 중소·벤처기업의 해외특허 확보와 대학·공공(연) 우수 특허의 해외 수익화 프로젝트에 집중적으로 활용될 방침이다.

IP 창출·보호 펀드는 투자받은 기업이 투자금의 일부(투자금의 5% 또는 3000만원 중 적은 금액)를 반드시 특허 출원·매입·분쟁대응·보호 컨설팅 등에 사용토록 해 기업의 IP역량을 끌어올리는 자금이다.

  또 IP유동화펀드는 IP 직접투자(S&LB)를 기반으로 유동화증권을 발행하는 펀드다. 선진국에서 활성화된 로열티 기반 IP유동화 기법을 국내에 도입, 민간자금의 IP금융 생태계 유입을 촉진키 위한 장치다.

IP S&LB(IP Sales & License Back)는 펀드가 기업의 IP를 매입 뒤 사용권을 부여하고 로열티를 수령하다가 만기에 해당기업에 IP를 매각해 투자원금을 회수하는 투자방식이며 유동화증권은 자산 등에서 발생하는 현금 흐름을 기반으로 발행되는 증권을 말한다.

이와 함께 IP기반 스타트업 육성펀드는 IP기반 스타트업의 스케일 업(scale-up)을 지원하고 IP액셀러레이터가 보육하고 있는 스타트업에 후속 투자해 특허기반 창업을 지원하는 자금이다.

IP 창출·보호 펀드와 IP 스타트업 육성 펀드는 한국벤처투자주식회사 누리집(www.k-vic.co.kr)에서 자세한 출자사업 공고내용을 확인하면 되고 특허사업화펀드와 IP유동화 펀드는 4월 중으로 공고될 예정이다.

뉴시스  newsis.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