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LIFE 사업' 경쟁 점화 … "4월말 발표"
▲ 지난 2018년 7월 서울 밀레니엄 힐튼호텔에서 열린 '2017 대학의 평생교육체제 지원사업 성과 공유회' 장면.

전국 26개 평생교육 우수역량대학에 총 234억원이 지원된다.

일반대뿐 아니라 전문대도 지원 대상에 포함된다.

그리고 4월말 선정 대학이 발표된다.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는 12일 '대학의 평생교육체제 지원사업(Lifelong Education on university In the Future Education·이하 LIFE 사업)'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교육부는 대학이 성인학습자 친화적 학사제도를 마련할 수 있도록 2008년부터 평생교육 단과대학 지원사업, 평생학습 중심대학 지원사업, 평생직업교육대학 지원사업을 시행했다.

이어 2017년부터  LIFE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LIFE 사업의 최대 특징은 사업 기간이 기존 1년 단위에서 다년도(4년, 2+2)로 전환된 것이다.

지금까지는 매년 지원 대상이 선정됐다.

하지만 올해부터 4년간 지원된다. 단 매년 연차평가 결과에 따라 지원금이 가감된다.

특히 중간평가(2년차 평가) 결과 사업 성과가 매우 미진하면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전문대학이 지원 대상에 포함된 것도 주목된다.

지금까지 LIFE 사업에서 전문대학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됐다.

그러나 교육부는 올해 20개 일반대와 6개 전문대를 합쳐 총 26개 대학(5개 권역 구분)을 선정할 방침이다.

올해 LIFE 사업 예산은 총 234억원이다.

대학당 평균 9억원이 지원된다.

LIFE 사업에는 기존 평생교육 단과대학 지원사업, 평생학습 중심대학 지원사업, 평생직업교육대학 지원사업 참여 대학과  2017년~2018년 LIFE 사업참여 대학 등이 지원 가능하다.

반면 2019년 정부 재정지원사업 참여 제한 대학, 기관 평가 불인증·인증 유예 대학 과 미신청 대학은 신청이 제한된다.

사업 신청 대학은 성인학습자 전담 교육과정을 단과대학형, 학부형, 학과형으로 단독 제안하거나 타 대학과 연계를 통해 컨소시엄형으로 제안할 수 있다.

성인학습자 전담 학위과정 운영은 단독 제안이든, 컨소시엄형 제안이든 필수다.

교육부는 기본계획 발표 이후 13일 국가평생교육원 6층 대회의실에서 오전 10시부터 12시까지 일반대를 대상으로,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전문대를 대상으로 각각 사업 설명회를 개최한다.

이어 4월 2일까지 사업 신청서를 접수받아 선정평가를 실시, 4월 말에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임창빈 교육부 평생미래교육국장은 "100세 시대를 맞아 평생교육의 중요성은 날로 커져갈 것이고 학령기 학생 수 감소와 상반해 나타나는 성인의 계속 교육 수요, 선취업 후학습 수요도 갈수록 증대될 것"이라며 "이러한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대학이 보다 적극적으로 성인학습자 맞춤형으로 전환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충청비즈  thecm1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