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전국 최장기 '미분양 관리지역' 청주 햐락세

전국 최장기 미분양 관리지역인 충북 청주시의 아파트 적체 물량이 큰 폭으로 감소하고 있다.

13일 청주시에 따르면 1월 말 청주지역 미분양 아파트는 2012가구로 전달보다 246가구(10.9%) 감소했다.

미분양 물량이 절정이던 지난해 8월 3022가구에서 9월 2806가구, 10월 2548가구, 11월 2384가구, 12월 2258가구, 올해 1월 2012가구로 5달 연속 감소세다.

이 기간 감소폭은 1010가구(33.4%)에 달한다.

전체 미분양 비율은 2015년 하반기 이후 공급된 아파트(분양완료 제외) 1만5396가구의 13.1% 수준까지 하락했다.

이 비율이 최고치던 2017년 6월 28.1%에 비해선 15.0% 포인트나 감소했다.

공급 과잉과 대출 규제, 전매가 하락, 청약 미달 등 총체적 부동산 리스크를 만난 건설사들이 신규 분양을 줄이고 임대 아파트로 공급 방식을 대거 전환한 까닭이다.

2015년 택지개발촉진법 폐지에 따라 마지막으로 건설 중인 동남지구와 민간공원 개발사업을 제외하고 청주지역에 대규모 주택개발사업이 사라진 영향도 있다.

지역별로는 동남지구 미분양 물량이 가장 많다.

우미린 491가구, 시티프라디움 1차 228가구, 시티프라디움 2차 183가구 등이 계약자를 찾지 못하고 있다.

다만, 이 지구의 입주시기는 2020년 3월 이후로 아직 1년 이상 남아 있어 차츰 해소될 가능성이 크다.

청주지역 최초의 민간공원개발사업으로 추진되는 잠두봉공원 더샵 퍼스트도 아직 319가구를 남겨두고 있으나 준공 목표일인 2021년 3월까지는 여유가 있는 편이다.

문제는 준공 후 미분양이다.

오창 센토피아롯데캐슬 70가구, 방서지구 하트리움 리버파크 65가구, 방서지구 중흥S-클래스 55가구, 문화동 센트럴칸타빌 56가구, 비하동 대광로제비앙 28가구, 내덕동 힐즈파크푸르지오 23가구 등이 준공 후에도 입주자를 찾지 못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준공 후 6개월 이상 미분양을 '악성 미분양'으로 분류한다.

지역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청주의 새 아파트 개발이 줄어들며 미분양 물량이 빠른 속도로 감소하고 있다"며 "부동산 침체에 따른 관망세가 이어지며 청약보다는 입주 개시 후 마이너스 거래를 하려는 수요자들이 많다"고 설명했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2016년 10월 청주시를 경기 안성시, 경남 창원시와 함께 전국 최장기 미분양 관리지역으로 지정했다. 유효 기간은 올해 6월30일까지다.

도내에서는 음성군이 지난해 11월 말 27차 미분양관리지역에 포함됐다.

미분양 관리지역으로 지정된 곳은 주택 공급 목적으로 사업부지를 매입할 때 분양보증 예비심사를 거쳐야 한다.

매입에는 매매, 경·공매, 교환 등 모든 취득행위가 포함된다. 이미 토지를 매입했더라도 분양보증을 발급받아야 하는 사업자는 사전심사를 거쳐야 하는 등 각종 제한이 따른다.

뉴시스  newsis.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