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120조 반도체 클러스터' 어디로?'경기도 용인' 유력한 후보지 거론 … "지방분권전국연대 강력 반발"
▲ SK하이닉스 이천사업장 정문.

'120조원 반도체 클러스터' 어디로 갈까?.

전국의 5개 지자체가 치열한 경쟁을 벌였던 '120조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부지이 유력한 후보지로 경기도 용인이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현재 추진 중인 반도체 클러스터를 이르면 이달 말 늦어도 내달 안으로 경기도 용인에 입지를 조성하는 방안을 확정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추진하는 반도체 클러스터는 올해부터 오는 2028년까지 총 120조원을 투입하는 대규모 반도체 프로젝트로 지방자치단체들이 치열한 유치 경쟁을 펼치고 있다.

현재 경기도 용인이 유력한 반도체 클러스터 후보지로 꼽히고 있다.

용인은 수도권과 근접해 있어 인력확보에 용이할 뿐만 아니라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기흥사업장, SK하이닉스 이천사업장 등과도 멀지 않아 반도체 단지 조성에 적합하다는 안팎의 분석이다.

또 전기나 용수 공급도 다른 지역에 비해 편리해 입지 요건이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지난해 말 산업부가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계획 발표 당시 용인이 유력 후보지로 점쳐졌다.

이후 경기도 이천, 충북 청주, 충남 천안, 경북 구미가 유치전에 가세하면서 유치 경쟁을 이어가고 있다.

반도체 클러스터가 확정되면 SK하이닉스와 부품업체 50여개사 들어설 예정이다.

업계에서는 그동안 입지 선정을 놓고 인재 확보가 선정에 적지 않은 영향을 끼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관련 업계와 연관성이 높은 지역을 선정해 효율적인 측면을 강조하고 있다.

산업부는 반도체 클러스터를 수도권으로 확정하면 수도권 공장총량규제에서 풀어주기 위해 특별 물량 부지로 신청하고, 국토부는 수도권정비위원회를 열어 심의 의결해야 한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반도체 클러스터 유치를 놓고 지자체 들간의 과열 경쟁이 심화되고 있다"며 "산업적인 측면에서 보다 객관적으로 검토를 통해 한국 반도체의 경쟁력이 강화될 수 있는 부지가 미래 반도체를 이끌 입지로 선정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13일 열린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1분기 내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 조성 계획을 확정하고 관련 절차를 마무리하겠다"며 내달 중으로 입지를 선정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러나 이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전국 시민단체들은 반도체 클러스터 용인 구상에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전국의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돼 그동안 수도권규제완화를 강력히 반대하면서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을 위해 지속적으로 활동해온 '지방분권전국연대'는 14일 내부논의를 통해 반도체 클러스터의 수도권 입지에 강력히 대응키로 결의했다.

지방분권전국연대는 이날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지 1년이 넘도록 국가균형발전정책에서 가장 핵심이 되는 수도권정책의 방향과 전략에 대한 기본적인 논의조차 하지 않다가 지난해 불쑥 수도권에 대규모 반도체 클러스터 구축 구상을 발표했다"며 "이는 경제활성화 및 일자리창출과 남북 간의 경제협력 등을 명분으로 내세워 수도권규제완화를 적극 추진하려는 의도"라고 규탄했다.

지방분권전국연대는 특히 "국가균형발전정책에서 가장 핵심이 되는 수도권정책의 방향과 전략을 마련하기 위한 국민적 공론화에 신속히 착수할 것도 촉구한다"고 14개 광역 시·도지사 및 국회의원들로 구성된 '지역균형발전협의체'와 '지역균형발전지방의회협의회' 등 각 주체들에게 과열 유치경쟁 자제와 비수도권의 공동대응 및 연대를 강하게 요청했다.

충청비즈  thecm1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