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한남대 '할아버지 래퍼' 임원철 씨 졸업장 받는다
▲ '할아버지 레퍼' 임원철 씨가 15일 한남대 전기 학위수여식에서 학사학위를 받는다.

"1학년 1학기 중간고사때 학우들이 시간에 쫓기면서 시험지에 써내려간 펜 소리가 제겐 희망의 연주곡처럼 들렸습니다"

14일 한남대에 따르면 해방둥이(1944년생) 임원철 씨가 오는 15일 교내에서 열리는 '2018학년도 전기 학위수여식'에서 학사학위를 받는다. 임씨 별명은 '할아버지 래퍼'이다.

평소 젊은이 음악인 랩을 즐겨 듣고 직접 부르는 그는 한남대 랩 동아리(토네이도) 활동을 하고 각종 방송에서 랩을 선보여 화제의 인물이 됐다.

운동으로 달련된 건강한 신체와 함께 랩으로 젊은 감각을 유지하며 4년간의 대학생활을 멋지게 마무리했다.  

그는 17세부터 아버지와 함께 건축자재 생산업에 종사하면서 앞 만보고 달려오다 65세 때 모든 사업을 내려놓고 못다한 공부를 하기 위해 학력인정 평생교육시설인 대전 예지중·고교에 입학했다.

학업에 매진, 중학과 고교 과정을 마치고 지난 2015학년도 수시모집 일반전형으로 한남대 도시부동산학과에 합격했다. 손주 나이와 같은 학생들과 15학번 새내기로 대학 생활을 시작했다.

학과 학생들과 처음 대면한 오리엔테이션(OT)에 랩으로 본인 소개를 하는 등 젊은이들의 문화에 스며들기 위해 노력했다.  

랩을 향한 열정도 대단했다. 대학생활 동안 한남대 축제무대를 비롯해 케이블방송과 KBS, SBS, MBC 등에 출연했다.

학교와 학우들을 위해 보람된 일을 하기로 하고 대학 4년 동안 한번 도 거르지 않고 매월 5만원씩 장학금을 기탁했다.

임씨의 다음 도전은 전국일주를 하며 자유여행을 하는 것이다.

임씨는 "세상은 도전하는 무대와 같아 부딪쳐 보면서 성공할 때 희열을 느낀다"며 "남은 여생을 보다 즐겁게 더 부딪쳐 보려한다"고 말했다.

임씨는 총장공로상을 수상한다.

뉴시스  newsis.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