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SW 고성장 클럽 200' 참여 60개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소프트웨어(SW) 고성장클럽 200' 사업에 참여할 기업 60개사를 선정했다고 15일 밝혔다.

고성장 SW기업은 3년간 연평균 고용 또는 매출 증가율이 20% 이상인 기업을 말한다.

정부는 마케팅 및 연구개발 비용을 지원해 소프트웨어 벤처·중소기업 성장에 활기를 더할 계획이다.

공모에 380개 기업이 지원했으며, 고성장기업 전형은 9대 1이 넘는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신청 기업 가운데 성장가능성, 혁신역량, 글로벌 지향성이 높은 기업을 선정하기 위해 벤처캐피탈, 창업기업 육성기관 등에 종사하는 민간 전문가 참여해 서면·발표평가를 진행했다.

60개사 중 인공지능(AI)·빅데이터 기업이 24개(40%), 콘텐츠융합 기업이 12개(20%)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클라우드 7개(11.7%), 사물인터넷(IoT) 7개(11.7%), 블록체인 4개(6.7%),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4개(6.7%), 기타 2개(3.3%) 기업 순이었다.

SW 고성장클럽 200에 선정된 기업은 1년간 최대 3억원을 지원받아 마케팅, 제품 글로벌화 등 과제를 자율적으로 이행할 수 있다.

사업 성과에 따라 지원 혜택이 1년 연장될 수 있다.

전문가로 구성된 지원단 및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등 지원 기관을 통해 대기업·투자자 네트워킹, 리더십 코칭을 비롯한 다양한 밀착형 멘토링 서비스를 제공받는다.

선정된 기업 중 기술력 증진을 통한 성장 촉진이 기대되는 예비고성장기업 5개, 고성장기업 3개를 4월 중에 별도로 선발해 2년간 최대 7억원의 기술 개발 비용도 추가로 지원할 계획이다.

노경원 소프트웨어정책관은 "글로벌 시장과 해외 창업생태계는 소프트웨어 기업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다"며 "SW 고성장클럽 200을 시작으로 국내 소프트웨어 중소·벤처기업을 위한 체계적인 성장 사다리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충청비즈  thecm1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