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억만장자 꿈이 현실로" .… 위성 쏘는 세계 최대 비행기 떴다

무려 117m에 달하는 날개를 가진 ‘세계에서 가장 큰 비행기’가 시험비행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새로운 항공시대의 막을 열었다.

최근 미국 CNN 등 현지언론은 초대형 비행기 스트래토론치(Stratolaunch)가 캘리포니아주 모하비 사막 위를 성공적으로 날아올라 시험비행을 무사히 마쳤다고 전했다.

서울신문 보도에 따르면 지난 13일(현지시간) 오전 6시 58분 힘차게 활주로를 박차고 올라선 스트래토론치는 최고 고도 5,180m, 최고 속도는 304km/h를 기록하며 2시간 30분 후 지상으로 안착했다.

거대한 비행기 두 대를 합쳐놓은 듯한 모습을 한 스트래토론치는 날개 길이 117m, 본체 길이는 72.5m, 높이는 15.2m에 달하는 엄청난 크기다.

점보 제트기인 보잉 747의 날개 길이가 70m가 채 안된다는 것과 비교해보면 얼마나 큰 지 알 수 있는 대목.

무게도 544t에 달하는 이 육중한 기체를 뛰우기 위해 제작사 측은 보잉 747의 엔진을 무려 6개나 설치했으며 바퀴도 28개나 굴러간다.

다만 스트래토론치는 승객이나 화물을 실어나르는 일반 여객기는 아니다.

하늘 위에서 지구 저궤도에 인공위성을 쏘자는 한 억만장자의 몽상(夢想)같은 아이디어가 현실이 된 사례다.

일반적으로 우주선은 지상에서 수백 억원 짜리 거대 로켓에 실려 지구 밖으로 나간다.

그러나 이 방식은 시간과 공간, 날씨의 제약을 받고 비용도 비싸다.

그러나 거대 비행기에 로켓을 싣고 하늘로 올라간 후 우주로 발사하면 지상 발사의 단점이 대부분 해소된다.

이를 위해 스트래토론치 중앙에는 우주 로켓(위성 혹은 우주선이 포함된)을 장착할 수 있는 발사대가 있다.

곧 스트래토론치는 3만5000피트까지 올라간 후 이 우주 로켓을 폭탄처럼 투하한다. 이후 로켓은 자체 추진제로 다시 우주를 향해 나아가고 지구 저궤도에 위성을 올려놓게 된다.

이와같은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구상해 행동에 옮긴 사람은 폴 앨런이다.

마이크로소프트(MS)의 공동창업자인 앨런은 빌 게이츠보다 더 똑똑하다는 평가를 받는 IQ 170의 천재로 지난 2011년 큰 돈을 투자해 ‘스트래토론치 시스템’을 창업했다.

그러나 지난해 10월 림프종으로 사망하면서 그의 꿈이 실현되는 것을 직접 보지는 못했다.

폴 앨런의 유지를 받들고 있는 누이 조디 앨런은 "만약 폴이 오늘의 역사적인 비행을 봤다면 너무나 자랑스러워 했을 것"이라면서 "이 항공기는 주목할만한 과학적 성과로, 관련된 모든 사람들에게 축하를 보낸다"고 밝혔다.

충청비즈  thecm1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