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혁신의 칼' 빼들은 건양대 … '교육혁신대학 선포식' 열다
▲ 건양대의 개교 28주년 기념 '교육혁신대학 선포식'에서 이원묵 총장과 설립자인 김희수 전 총장 등이 축하 케이크를 자르고 있다.

건양대가 강도높은 대학 혁신안을 마련하고 대학 발전을 위한 화합의 모습을 보였다. 

건양대는 15일 교내에서  이원묵 총장과 설립자인 김희수 전 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교 28주년 기념, '교육혁신대학 선포식'을 개최하고 'HUMAN 2025 중장기 발전계획'을 발표했다..

건양대는 '인간 중심의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교육혁신대학'을 핵심비전으로 삼아 자기주도 교육혁신(Heutagogic Education)과 플랫폼 기반 특성화(Unique Platform) 등 5개 전략 12개 혁신과제를 선보였다.

이원묵 총장은 "우리 대학은 그동안 교육 혁신 선두주자라는 아이콘으로 많은 대학의  표상이 돼 왔다"며 "지난 2년간 잠시 어려움을 겪기도 했지만 28년의 역사를 바탕으로 세계 500위권 국내 20위권 대학으로 비상하는 새 역사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대학 설립자이자 김희수 전 총장의 초대명예총장 취임식도 열렸다.

김 박사는 동양 최대 규모의 안과전문병원 '김안과병원' 설립자로 지난 1991년 건양대에 이어 2001년 대전에 건양대병원을 건립했다.

지난 2001년 총장에 취임, 2017년까지 대학의 성장을 이끌었다. 

김 명예총장은 "사람의 생명보다도 때로는 더 소중한게 바로 명예로, '총장'보다는 '명예'라는 타이틀에 더 애착이 간다"며 "인생의 마지막 소임이라고 생각하고 건양 가족이 서로 소통하고 화합해 하나가 될 수 있도록 봉사하겠다"고 밝혔다.

뉴시스  newsis.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한심해 2019-05-16 09:25:22

    김희수 씨의 끝없는 욕심과 욕망이 드러나고 있네요.
    젊은 사람들이 더 혁신적인 걸 90 노인이 뭘 더 혁신한다고.
    비리로 물러났다가 명예총장으로 합법적으로 수렴청정하려고 복귀한 거네요.
    건양대도 답이 없는 학교!!!
    교직원들이 불쌍할 뿐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