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클러스터와 LINC+ 사업이 만났다!'충북산단 클러스터硏 상반기 워크샵' 개최…"교통대 LINC+ 사업단 교류회"
▲ '충북산업단지 클러스터 연합회 상반기 워크샵'에 참석한 회원들이 한자리에 모여ㅜ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충북산업단지 클러스터 연합회(회장 김회기 화니핀코리아 대표) 회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그리고 교통대학교 LINC+ 사업단(단장 전문수)과 마주 앉았다.

산업체와 대학이 만나 현장실습과 취업, 그리고 산학협력 공동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이같은 산학협력 활성화로 산업체와 대학은 물론 지역경쟁력을 강화하는 것이다.

한국산업단지공단 충북지사(지사장 강석철)는 19일 충주지역에서 '충북산업단지 클러스터 연합회 상반기 워크샵'을 개최했다.

이날 워크샵은 ▲충북산업단지 클러스터 연합회 회원간 친목도모와 ▲기업 네트워크 내실화를 통한 이업종간 기술 융복합과 공동 R&D 및 비즈니스 창출 도모 ▲중소·중견기업의 공동 애로사항인 인력 채용 관련 논의 ▲스마트 산업단지 관련 정보공유 ▲하반기 사업 추진방향 공유를 위해 마련됐다.

▲ 한국강소기업협회 상임부회장 나종호 박사가 '중소기업 생존전력' 주제로 특강을 진행하고 있다.
▲ 한국강소기업협회 상임부회장 나종호 박사의 '중소기업 생존전력' 특강을 경청하고 있는 클러스터 연합회 회원들.

이를 위해 이날 워크샵에는 바이오, 신재생전지, 메카, 기계, 의료기기 미니클러스터 회원 60여명이 참석했다.

그리고 먼저 오전에는 충주시에 위치한 세계술문화박물관인 '리쿼리움을 관람하고 직접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오후에는 교통대학교를 방문해 교통대 LINC+ 사업단과의 교류회를 가졌다.

이날 교통대 LINC+ 사업단과의 교류회에는 전문수 단장을 비롯한 사업단 및 학교 관계자들이 참석해 LINC+ 사업단과 현장실습센터 소개에 이어 학생 현장실습 및 취업 등에 대해 설명했다.

▲ 교통대 3D프린터센터 이일우 팀장이 회원들에게 3D프린팅센터 로비에 전시된 '3D프린팅 환자 맞춤형 의료기기 제작 및 실증'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교통대 3D프린터센터 이일우 팀장이 3D프린팅센터 전시실 내부에서 회원들에게 설명하고 있다.

특히 교통대 공동실험실습관에 마련된 교통대 3D프린터 전시실을 둘러보며 이일우 팀장으로부터 직접 설명을 듣는 시간도 마련됐다.

이어 더베이스호텔로 자리를 옮겨 '중소기업 생존전력' 특강(한국강소기업협회 상임부회장 나종호 박사)과 스마트팩토리 우수사례 세미나 시간을 가졌다.

이날 워크샵을 주관한 한국산업단지공단 충북지사 강석철 지사장은 "충주에서 열린 이번 워크샵은 회원들의 친목도모는 물론 이번에 정부재정지원사업에 새로 선정된 교통대 LINC+ 사업단관의 교류를 통해 학생들의 취업 촉진과 기업체의 일자리 미스매치 문제를 공동 논의하는 한편 갈수록 어려워 지고 있는 중소기업들의 생존전략을 위한 특강을 위해 마련했다"고 말했다.

▲  교통대 3D프린팅센터 전시실 내부.
▲ 교통대 3D프린팅센터 로비에 진열된 전시실과 제품들.

신성우  sungwoo2010@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성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