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각양각색 '연꽃 명소' ... 당진시 '합덕제 연꽃단지' 조성
▲ 당진시 합덕제 연꽃.

세계관개시설물유산이자 조선 시대 3대 방죽 중 하나로 꼽히는 충남 당진시 합덕제가 각양각색의 연꽃이 피어나는 명소로 거듭날 전망이다.

2일 당진시에 따르면 합덕제 정비사업의 일환으로 지난해부터 14억5000만 원을 투입해 추진한 연꽃단지 정비사업이 지난달 마무리됐다.

연꽃단지 정비사업으로 합덕제 일원의 9만9173㎡(약 3만 평) 부지에는 홍련과 백련, 수련, 가시연 등 30여 종의 연꽃이 식재됐으며, 일부 연꽃은 최근 만개했다.

또한, 시는 이 사업과 연계해 관람객을 위한 가로등과 목교, 화장실, 초가 파고라, 벤치, 꽃터널을 조성하고 경관용 꽃과 그늘용 나무도 함께 식재했다.

이 사업에 앞서 시는 지난해 준공된 농촌테마공원 일원에도 경관용 꽃을 식재하고 합덕성당 연결지점에 대한 경관개선 사업을 진행하는 등 연계사업을 병행해 합덕제를 매월 7000여 명이 찾는 당진 남부권 관광명소로 탈바꿈시켰다.

시 관계자는 "합덕제는 예전부터 연꽃이 많이 피어 연호방죽이라 불리기도 했다"라며 "연꽃 식재와 시설 개선 외에도 다양한 프로그램을 함께 운영해 많은 시민과 관광객들이 합덕제를 찾고 계신만큼 시에서는 8억 원을 투입해 주차장을 추가 조성해 접근성을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newsis.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