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경제메인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 사업' 본격화

세종시와 부산에서 추진되는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 사업이 본격 닻을 올린다.

국토교통부는 내달 9일까지 한 달간 '국가 시범도시 규제 샌드박스(규제 유예제도) 활성화 사업'을 공모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기업이 스마트 시티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서비스를 정부 규제의 제약을 받지 않고 마음껏 실험해볼 수 있는 기회다.

사업 참여 기업은 규제 특례와 실증사업비를 패키지로 지원 받는다. 올해 신규 사업예산은 56억원으로, 총 2년간 진행된다.

참여를 원하는 기업은 세종시 5-1생활권의 경우 모빌리티, 헬스케어, 교육, 에너지·환경, 거버넌스, 문화·쇼핑, 일자리 등 7개 분야, 부산시는 로봇, 배움·일·놀이, 도시행정, 물관리, 에너지, 교육, 헬스케어, 모빌리티, 안전, 공원 등 10대 분야에 지원할 수 있다.

선정기업은 1년차에 계획 및 설계비용(2~3억 원 내외)을, 후속 평가를 거쳐 1년차 성과물이 우수한 기업에 한하여 2년차에 규제특례와 실증비용(5~10억 원 내외)을 지원할 예정이다.

대상 기업과 구체적인 예산 규모는 공모 선정평가위원회에서 오는 9월초 최종 결정된다.지역별로 10개씩 총 20개 사업이 선정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오는 18일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KAIA) 9층에서 열리는 사업설명회나 홈페이지 등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배성호 도시경제과장은 "이번 국가 시범도시 규제 샌드박스 활성화 사업은 구체적인 실증공간과 비용을 제공하여 그동안 규제에 가로막혀 시작조차 못했던 기업들의 꿈을 실현시키는 돌파구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newsis.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