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한기대 '대학생 자율주행차 경진대회' 1위
▲ '제14회 미래자동차 기술 공모전 : 2019 대학생 자율주행자동차 경진대회'에서 1위를 차지한 한기대 팀.

현대자동차그룹과 한국교통안전공단이 공동 개최한 '제14회 미래자동차 기술 공모전: 2019 대학생 자율주행자동차 경진대회' 본선이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12개 대학팀이 본선에 올라온 가운데 한국기술교육대(한기대) 팀이 1위를 차지하며 상금 5000만원과 미국 해외견학의 기회를 얻었다.

현대차그룹은 10일 오전 경기 화성시에 있는 세계 최고 수준의 자율주행 실험도시 '케이시티(K-CITY)'에서 대학생 자율주행자동차 경진대회 본선을 진행했다.

현대차그룹 미래자동차 기술 공모전은 미래차 기술에 대한 학생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실제 자동차에 직접 적용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현대차그룹이 1995년부터 개최하고 있는 대회다.

인하대·포항공대·카이스트·숭실대·인천대·한기대·국민대·성균관대·충북대·계명대·아주대 등 12개 대학 팀이 본선에 올라왔디ㅏ.

그리고 이날 오전부터 오후 5시까지 약 1년 4개월 동안의 노력을 쏟아부은 자율주행 기술을 선보이며 기술력을 평가 받았다.

치열한 경쟁 끝에 한기대가 1위를 차지하며 우승팀에 이름을 올렸다.

뒤를 이어 성균관대가 2위, 카이스트 '유레카'팀이 3위를 기록했다.

2위 성균관대 팀에게는 3000만원의 상금과 일본 해외견학 기회가, 3위 카이스트 유레카 팀에게는 상금 1000만원이 주어졌다.

4위부터 12위를 차지한 다른 대학 팀들에게는 모두 도전상 상금 200만원이 제공됐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박동일 현대자동차 부사장은 대학생 자율주행자동차 경진대회 등과 같은 행사를 적극 진행하며 미래차 산업의 핵심인 이공계 인재를 육성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박 부사장은 개회사를 통해 "이번 경진대회는 자율주행차의 기술 분야 연구를 확대하고, 국가 미래 성장 동력의 주최가 될 창의적 이공계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기획됐다"며 "세상을 바꿀 수 있는 아이디어와 창의력, 열정적 인재에 대한 요구가 점점 커지는 현재 상황에서 이번 대회는 좀 더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대회가 미래차의 새로운 가능성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참가자들에게 응원과 격려를 부탁한다"며 대회에 참석한 학생들에게 "경진대회가 미래차 산업을 책임지는 인재로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충청비즈  thecm1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