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 왔다!LINC+ 사업 대학중 고도화 10개 · 중점형 8개교 선정 … " 17일 발표 유력"
▲ 지난해 4차 산업혁명 혁신 선도대학으로 선정된 한밭대학교 LINC+ 사업단과 혁신 선도대학이 입주해 있는 산학연협동관 전경.

운명의 날이 밝았다.

'2019년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이하 선도대학) 사업' 최종 선정 결과가 빠르면 7월 17일 발표될 예정이다.

선도대학 사업은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이하 LINC+) 사업'의 일환으로 2018년 처음 시작됐다.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는 융합지식과 4C 능력(비판적 사고력, 소통능력, 창의력, 협업능력)을 갖춘 문제해결형 인재를 양성하는데 초점을 둔다.

즉 대학 내 지속가능한 교육혁신을 핵심으로 삼고 있다.

사업은 LINC+ 사업 선정대학(산학협력 고도화형 55개교)을 대상으로 한다.

2018년에는 수도권, 충청권, 호남제주권, 대경강원권, 동남권 등 5개 권역 내 총 10개 대학(강원대, 국민대, 단국대, 부경대, 전주대, 한국기술교육대, 한국산업기술대, 한밭대, 한양대, 호남대)이 선정됐다.

이들 대학은 각 10억 원씩 총 100억의 사업비를 지원받았다.

이를 통해 스마트 헬스케어, 자율주행차, 사물인터넷(IoT), AR(증강현실)/VR(가상현실), 스마트 팩토리, 인공지능 로봇 등 신산업 분야를 선도할 미래인재 양성에 나서고 있다.

2019년에는 2018년 선정대학 외 10개교를 추가 선정한다.

교육부에 따르면 총 45개교 가운데 36개가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업비는 100억 원으로 동일하며 사업기간은 LINC+가 종료되는 2021년까지다.

올해 주목할 점은 산학협력 고도화형 외 사회맞춤형학과 중점형 대학도 추가로 선정한다는 것이다.

8개교를 선정해 각 5억 원씩 총 40억 원이 지원된다.

현재 사회맞춤형 중점형 대학 20개교 가운데 15개교가 신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교육부 관계자는 "기존 산학협력 고도화형의 경우 4차 산업혁명을 토대로 한 교육과정혁신인 반면 사회맞춤형학과 중점형 대학들은 4차 산업혁명에 있어 기업과의 혁신분야에 대한 채용연계형에 중점을 둘 예정"이라고 밝혔다.

충청비즈  thecm1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