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4차 산업과 문화예술교육 만나다!서원대 문화예술교육센터 '2019 학교예술강사 역량강화 2차 연수' 실시
▲ '충청권 예술교육의 거점' 서원대학교 예술대학 전경.

4차 산업학명과 문화예술교육이 만났다.

그리고 이를 통해 문화예술교육의 사회적 가치 실현과 함께 미래사회의 핵심인 상상력 및 창의성을 높인다.

이를 위해 서원대학교 산학협력단 문화예술교육센터(센터장 김영미 교수)는 12~14일까지 서원대 미래창조관 일대에서 '2019 학교예술강사 지원사업 학교예술강사 역량강화 2차 연수'를 진행하고 있다.

충북도내 예술강사들이 한 자리에 모여 ▲충북 예술강사의 통합예술교육 프로그램 개발 능력 제고 ▲기획사업 2 '특수학급 통합예술교육' 예술강사 교육 ▲힐링 프로그램을 통한 충북 예술강사들의 단합력을 향상시키는 것이다.

이번 연수 참석대상은 ▲2019 학교 예술강사 지원사업 예술강사와 ▲기획사업 2 특수학급 통합예술교육 운영 단체 참여인원들이다.

그리고 첫째날인 12일에는 75여명 참석해 '통합예술교육의 이해' 특강에 이어 ▲아동·청소년의 몸과 창조적 움직임으로 다가가는 통합예술교육 ▲뮤지컬 만들기로 다가가는 통합예술교육의 세계 ▲연극과 미술, 통합예술교육의 만남(그림으로 출발하는 연극놀이) 등의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 '2019 학교예술강사 지원사업 학교예술강사 역량강화 2차 연수'에서 '통합예술교육의 이해' 주제로 특강을 하고 있는 백령 강사(위)와 특강을 경청하고 있는 충북도내 예술강사들. 

먼저 이날 연수에서 '통합예술교육의 이해' 주제로 특강에 나선 백령 강사는 4차 산업혁명 시대 문화예술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백 강사는 "4차 산업혁명 시대 문화예술 교육은 나와 세상을 발견하는 예술 경험, 문해력과 비판적 사고능력 향상, 학습 촉진과 동기부여, 접촉과 경험 공유를 통한 사회통합, 세계 시민주의적 접근을 통한 사회통합, 장애-비장애간 사회 통합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며 "이에 따라 예술가들의 다양한 사회참여 방식이 확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13일에도 50여명이 참석해 ▲특수학급 예술교육의 이해와 ▲특수학급 예술교육 프로그램 개발 및 실제 등의 강의가 이어진다.

마지막인 14일은 '우리는 예술인'이라는 주제의 2019 충북 예술강사 힐링 프로그램을 끝으로 2박 3일간의 일정을 모두 마치게 된다.

한편 서원대 문화예술교육센터는 사업의 성공적인 운영을 위해 지난 2월 28일 서원대 목민관 대강당에서 '학교 예술선생님 역량강화 연수'를 진행한 바 있다.

신성우  sungwoo2010@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성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