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日 맥주 3위 추락 · 유니클로 매출 70% 급감 … .'NO 재팬'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가 불러 일으킨 국민의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거세다.

국내 수입맥주 시장에서 부동의 1위를 지켜온 일본 맥주가 지난달 3위로 주저앉았다고 세계일보가 보도했다.

국민 4명 중 3명은 일본이 경제보복을 철회하지 않으면 불매운동을 지속할 생각인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관세청 수출입무역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지난달 일본 맥주 수입액은 434만2000달러로, 전달의 790만4000달러에 비해 45.1% 감소했다.

지난달 4일 일본의 반도체 핵심소재 수출규제에 분노한 불매운동으로 국내 편의점 등에서 아사히, 기린 등 일본 맥주가 퇴출된 결과다. 

벨기에 맥주가 일본 맥주 자리를 대신했고, 미국 맥주가 2위로 치고 올라왔다.

지난달 벨기에 맥주는 전월에 비해 49.5% 증가한 456만3000달러 어치가 수입됐다.

7월 미국 맥주 수입액은 444만3000달러로, 전달(227만달러)에 비해 95.7%나 증가했다.

이어 네덜란드(310만달러)와 중국(308만7000달러) 맥주가 각각 4, 5위로 뒤를 이었다.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KB국민·롯데·삼성·신한·우리·현대·비씨·하나 8개 카드사의 국내 주요 일본 브랜드 가맹점 신용카드 매출액은 6월 마지막 주 102억3000만원에서 7월 넷째 주 49억8000만원으로 반 토막 났다.

ABC마트·유니클로·무인양품·DHC 등의 일본 브랜드가 포함됐다.

매출액은 7월 첫째 주(98억5000만원), 둘째 주 70억5000만원, 셋째 주 60억8000만원으로 하향곡선을 그렸다.

브랜드별로는 유니클로 매출액이 가장 크게 줄었다.

8개 카드사의 유니클로 매출액은 6월 마지막 주 59억4000만원에서 7월 넷째 주 17억7000만원으로 70.1% 급감했다. 같은 기간에 무인양품은 58.7%, ABC마트는 19.1% 줄었다.

도쿄와 오사카, 오키나와, 후쿠오카 등 일본 주요 관광지 4곳에서의 8개 카드사매출액도 최근 한 달 사이 눈에 띄게 줄었다.

충청비즈  thecm1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