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우송대 '해외 명문대학'과 손 잡다 … "글로벌 ICT 전문가 양성"
▲ 우송대 SW중심대학 현판식 모습.

우송대 IT융합학부가 '4차 산업혁명 글로벌 ICT(정보통신기술) 전문가 양성'을 위해 해외 명문대학들과 활발한 교육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28일 우송대에 따르면 지난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SW(소프트웨어)중심대학에 선정됐고 IT융합학부 이수진(4학년)씨가 'K-SW 스퀘어 글로벌 교육프로그램'에 선발돼 오는 30일부터 12월 20일까지 미국 퍼듀대에서 연수를 받는다.

퍼듀대는 6개 캠퍼스를 보유한 공립대학으로 10명의 노벨상 수상 과학자를 배출했다.

'K-SW 스퀘어 글로벌 교육프로그램'은 정보통신기획평가원이 해외 명문대학들과 협약을 체결, 국내 학생들이 미국 현지학생, 미국 ICT기업 엔지니어와 한 팀이 돼 캡스톤 디자인 프로젝트를 수행하도록 하는 글로벌 교육프로그램으로 서울대, KAIST 등 국내 20여개 대학들이 참여하고 있다.

우송대는 중국 최상위 공과대학인 북경이공대학교와도 협약을 맺고 재학생 단기연수 및 복수학위과정(2.5+2)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2학기부터 올 여름학기까지 북경이공대 유학특별교육과정을 이수한 IT융합학부 3학년 2명이 내달부터 2년 과정의 북경이공대 입학을 앞두고 있다.

2017년과 지난해 겨울학기에는 일본 오카야마현립대와 특별연수과정을 공동 운영, 재학생들이 일본 신기술 연수를 받고 2학점(30시간)을 취득했다.

우송대 진고환 학사2부총장은 "SW중심대학에 선정돼 신입생 전원에게 장학금을 수여하고 있다"며 "다양한 해외연수 프로그램 및 국내외 인턴십을 운영, 글로벌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충청비즈  thecm1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