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경제메인
과학벨트, ㈜지플러스생명과학 투자유치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은 과학벨트 기능지구 지원사업의 주관연구기관인 ㈜지플러스생명과학이 120억원 규모의 투자유치에 성공했다고 3일 밝혔다.

㈜지플러스생명과학은 지난해 기초과학연구원의 우수 공공기술을 이전받아 특구재단의 과학벨트 기능지구 지원사업에 응모, 주관기관으로 선정돼 사업화를 추진하고 있는 유전자가위 기술 기반의 신약개발 바이오 벤처기업이다.

이 곳서 이전받은 비유전자변형 작물개량 기술은 외부 DNA를 삽입없이 sgRNA-단백질 복합체(RNP)를 직접 식물세포에 투입, 작물 형질을 개발할 수 있어 기존 유전자변형 작물 개량 방식과 달리 안정성 면에서 우위를 보이는 기술이다.

이번 투자유치로 기술고도화 작업에 본격적으로 들어가 식물기반 바이오의약품 개발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특구재단은 투자유치에 과정에서 재단의 과학벨트 기능지구 지원사업의 다양한 사업화 지원 프로그램이 한 몫했다고 설명했다.

특구재단에서는 우수한 공공연구성과 발굴, 비즈니스모델 수립, 기술이전과 이를 기반한 사업화 R&D 자금 지원, 후속 특허 및 투자컨설팅, 해외마케팅 지원 등 사업화 전주기에 걸쳐 다양한 맞춤형 사업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플러스생명과학의 최성화 대표는 "과학벨트 청주기능지구 오송에 지능형 식물 호텔기반 바이오의약품 연구개발 시설 준공을 앞두고 있다"며 "이 시점서 성공한 투자유치로 향후 지속적인 연구개발에 힘써 글로벌 선도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특구재단 양성광 이사장도 “기능지구 기업의 수요를 기반으로 공공기술을 긴밀히 연결해 과학벨트 성과확산 가속화를 촉진시키고 기업의 혁신성장을 위해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뉴시스  newsis.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