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경제메인
충북교사노조 '전국 7번째' 이달 말 출범

충북에서 새로운 교사노동조합이 이달 말 출범한다.

충북 교사노동조합(충북 교사노조) 창립 준비위원회는 서울, 경남, 광주, 전남, 경기, 울산에 이어 일곱 번째로 충북에서 교사 노동조합연맹 산하 노조를 출범한다고 4일 밝혔다.

지난 5월부터 준비모임을 가진 충북 교사노조는 출범을 앞두고 예비조합원을 모집하고 있다.

준비위원장은 한국호텔관광고 유윤식 교사가 맡았으며, 오는 28일 충북 자연과학교육원 시청각실에서 창립총회를 열 계획이다.

이 자리에서는 교사노조의 규약을 제정하고 초대 임원을 선출할 예정이다.

창립총회 후 충북 교사노조는 10월 1일 충북지방노동위원회에 설립 신고서를 제출하기로 했다.

설립 신고증이 발급되면 교원노조법상 노동조합의 지위를 얻게 돼 도교육청에 사무실 등 편의 제공을 요청하고, 단체교섭도 요구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전국단위 단일노조의 산하 지부 형태로 운영되는 타 교원노조와 달리 충북 교사노조는 분권형 노동조합으로 운영한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의 중앙집권화 된 조직구조에 한계를 느낀 풀뿌리 교사노조 연합체를 표방해서다.

교육부와의 중앙 교섭에는 교사노조 연맹이 산하 노조들과 연합해 진행하게 된다.

2017년 12월 출범한 교사노조 연맹은 지난 7월 10일 2002년 전교조 교섭 후 17년간 진행되지 않았던 교육부와의 단체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유윤식 충북 교사노조 준비위원장은 "갈수록 교권이 무너지는 건 시대적 변화도 있지만 현장 교사들이 자주적으로 권리를 찾는 집단적 노력이 부족한 탓도 있다"면서 "현장 교사 누구나 가입하는 대중적인 노동조합으로 성장해 교사권익 향상과 교권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충청비즈  thecm1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