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지역사회를 '숨(SUM) 쉬게' 하다!충북도 · 건국대 LINC+ 사업단 'LINC+ 사업 및 충북 산학협력 정책 설명회' 개최
▲ 충북도 맹경재 경제통상국장이 '충청북도 경제 현황 및 핵심 현안 분석' 주제를 통해 충북도이 주요 현안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충북도와 건국대학교 LINC+ 사업단(단장 노영희)손을 맞 잡았다.

그리고 산학협력 활성화를 통해 지역사회를 '숨(SUM) 쉬게' 하는데 뜻을 모았다.

바로 LINC+ 사업 고도화를 통한 지역 산업체 활성화와 지역사회 기여를 위해서다.

이를 위해 건국대학교 LINC+ 사업단과 충북도가 18일 오후 건국대 글로컬캠퍼스 교양강의동 1층 상허홀에서 'LINC+ 사업 및 충청북도 산학협력 정책 설명회'를 개최했다.

산학협력 활성화를 통한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서다.

이날 정책 설명회에는 건국대학교 LINC+ 사업단 노영희 단장을 비롯한 학교 교직원과 학생, 그리고 충북도 맹경재 경제통상국장과 관련 공무원들이 참석해 지역사회를 '숨(SUM) 쉬게' 할 수 있는 심도 있는 방안을 논의하고 토론했다.

노영희 단장의 환영사로 시작한 이날 정책 설명회에서 충북지역사업평가단 전상호 평가팀장은 '충북도내 대학 R&D · 시책'을 통해 충북도와 산자부가 주관하고 있는 R&D와 비R&D 사업을 설명했다.

▲ 노영희 단장이  "지역 산업체와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충북도를 비롯한 지자체와 힘을 합쳐 사업단과 학교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하고 있다.

R&D 사업은 ▲주력산업 기술개발 ▲융복합 ▲지역기업 혁신성장 지원사업 ▲지역기업 개방형 혁신 바우처 ▲국가융복합단지 연계 지역기업 상용화 ▲4차 산업혁명 대응 선도기술개발 지원사업 등이다.

비 R&D 사업은 '충북 2020 시군 지역특화산업 육성사업'이다.

전 팀장은 이같은 사업을 설명하면서 "대학과 지역 산업체의 적극적인 참여로 일등경제 충북 강호대륙을 실현하자"고 강조했다.

이어 충북도 맹경재 경제통상국장은 '충청북도 경제 현황 및 핵심 현안 분석'을 통해 민선 7기 충북 경제비전인 '충북경제 4% · 4만불 달성, 충북경제 5% · 5만불 시대 기반 구축'을 설명했다.

맹 국장은 이어 충북의 ▲6대 신성상산업(태양광·신에너지, 바이오, 유기농·식품, ICT융합, 화장품·뷰티, 신교통·항공)과 ▲3대 미래유망산업(기후·환경, 관광·스포츠, 첨단형 뿌리기술)에 이어 충북도의 4차 산업혁명 대응 전략을 소개했다.

▲ 충북지역사업평가단 전상호 평가팀장이 '충북도내 대학 R&D · 시책'을 설명하고 있다. 

그리고 ▲충북강소연구개발특구 ▲2030 충북바이오헬스 제2도약 육성 전략 ▲규제자유특구 지정 추진 ▲스마트안전제어 규제자유특구 ▲충북형 경영 ▲중부권 차세대 방사광 가속기 구축 ▲시스템반도체 후공정 플랫폼 구축 ▲충북 국가혁신융복합단지 육성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기반구축사업 ▲에너지산학융합지구 조성사업 ▲지능형 수송기계 첨단소재부품 원-스톱 지원 센터 ▲일본의 수출규제 대응 ▲강호축 개발 ▲충청내륙고속화도로 건설 등 충북의 현안사업을 자세하게 설명했다.

그러면서 맹 국장은 충북·충남·세종·대전 등 충청권이 하나가 돼 '충청권 2030 하계 아시안게임'을 공동 유치해 560만 충청인의 잠재력을 전 세계에 과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건국대 LINC+ 사업단은 건국대 LINC+ 사업단의 3개 모델중 하나로 건국대가 전국 최초로 구축한 산학협력정보공유시스템 'WE-LINK'를 소개했다.

'WE-LINK'는 교내외 산학협력 정보를 집적하고, 언제 어디서나 필요한 곳에서 이용할 수 있는 원스톱 산학협력 정보 공유 시스템이다.

노영희 단장은 "건국대 LINC+ 사업단은 충청권 최우수 대학으로 2단계 사업에 진입한 만큼 지역 산업체와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충북도를 비롯한 지자체와 힘을 합쳐 사업단과 학교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 이날 설명회 참석자들이 주제발표 내용을 경청하고 있다.

신성우  sungwoo2010@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성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