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서원대 산단 '청주 먹墨 국제학술대회' 연다
▲ 10월 17일부터 18일까지 '청주 먹墨 국제학술대회'가 열릴 청주고인쇄박물관 입구.

서원대학교는 '먹으로 찾는 동아시아 인쇄사'라는 주제로 10월 17일부터 18일까지 청주고인쇄박물관 세미나실에서 '청주 먹墨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서원대학교 산학협력단과 직지문화산업연구소가 주관하고 청주고인쇄박물관이 주최하는 이번 학술대회에서 국내의 먹, 인쇄활자 전문가를 비롯해 중국, 일본, 프랑스 등 국외전문가들이 연사로 나서 먹과 활자를 통한 인쇄문화 발전에 대해 조명할 예정이다.

이번 학술대회는 오민준 서예가의 서예 퍼포먼스로 문을 열고 경북대학교 엄태진 교수의 기조강연 '조선왕조실록의 먹'과 국립중앙박물관 성재현 학예연구관의 특별강연 '고려먹 단산오옥'이 이어질 예정이다.

1일차에는 창저우시 서예가협회 부비서장 우원생 서예가가 '중국먹의 제조와 역사'를 발표하고, 프랑스 낭트대학교 티에리 피엘 교수가 '프랑스 잉크제조 및 사용'에 대해 발표한다.

2부에서는 한국과학기술원 김만호 연구원이 '중성자 산란을 이용한 먹에 사용된 그을음의 종류 구별 및 그 필요성에 대해'를 발표하고 마지막으로 한상묵 전통먹 장인이 '한중일 삼국의 송연가마 비교'를 발표한다.

2일차 1부에서는 영양군 산촌박물관 이영재 학예사가 '영양 송연먹의 형성 배경과 전승과정'을, 국립중앙과학관 윤용현 과장이 '송연먹과 유연먹'을 발표한다.

2부에서는 한국미술서예채널 김주회 대표가 '일본의 먹과 서예문화'를, 원광대 조수현 교수가 '한국의 서예역사와 필묵문화'를 발표한다.

마지막으로 3부에서는 중국서예가협회 유과신 서예가가 '중국 활자의 변천사'를, 도판 인쇄박물관 우다가와 료우마 학예원이 '일본 인쇄의 역사와 문화'를, 고매원 다케즈미 스스무 부장이 '일본의 먹의 역사와 문화교류'를 발표하고, 청주대 김성수 교수가 '한국 인쇄문화의 시원과 발전에 관한 연구'를 발표한다.    

서원대학교 손석민 총장은 "청주 먹 국제학술대회는 먹의 역사·제조·활용에 관한 동서양의 연구결과를 교류하고, 동아시아 인쇄사를 파악해 향후 인쇄문화 활성화에 관한 해결책을 얻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충청비즈  thecm1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