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자율주행차 세종서 '씽씽' 달린다!울산서 만든 전기수소 자율주행 셔틀버스 … "2022년부터 세종시내 상용화"
▲ 대구 수성구 수성알파시티 내 순환도로에서 자율주행 셔틀버스 '스프링카'가 일부구간 교통을 통제한 후 시험 운행하고 있다. 대구시는 10월까지 자율주행 버스 시험운행을 거쳐 11월부터 일반시민들에게 상시 탑승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자율주행 셔틀버스가 세종시내를 달린다.

2020년부터다.

이를 위해 산업통상자원부는 자율주행차 조기 상용화를 위해 울산시와 세종시, 울산테크노파크, 세종테크노파크가 14일 울산시청에서 자율주행차 개발과 서비스 실증을 위한 MOU에 서명했다.

울산시는 2022년까지 자율주행차를 개발하고, 세종시는 울산시에서 개발한 전기·수소 기반 자율주행차를 이용해 자율주행 서비스 실증과 상용화를 추진하게 된다.

세종시는 지난 7월 자율주행차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바 있다.

현재 기술개발과 실증연구 사업을 진행 중이다.

국가혁신클러스터 사업은 비수도권 14개 시·도별 혁신도시, 산업단지 등을 연결해 지역 혁신성장거점을 육성하는 정책이다.

이번 사업은 오는 2022년까지 추진되며 지역별 신산업 육성과 기업 투자유치 활성화를 위해 2020년까지 총 1551억원을 투자하게 된다.

정부는 이를 통해 2022년까지 신규 고용 6866명, 사업화 매출 1조7000억원을 창출할 것으로 보고 있다.

안성일 산업부 지역경제정책관은 "국가 경제가 활력을 찾기 해서는 지역경제의 활성화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국가혁신클러스터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지자체의 적극적인 노력을 당부한다"고 전했다.

충청비즈  thecm1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