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감고을 영동'은 지금, 주황빛 감빛 물결

깊어가는 가을과 함께 ‘감고을’ 충북 영동군이 주황빛으로 익어가는 감빛으로 짙게 물들어 특별한 정취를 전하고 있다.

감나무 가로수 길은 영동의 가을풍경을 더 돋보이게 하는 영동군의 상징이자 영동군민의 자랑거리다.

이맘때면 영동군의 주요 도로, 시가지, 농촌 마을 곳곳에 심어진 감나무에서 주홍빛 감이 탐스럽게 익어간다.

파란 가을 하늘을 배경으로 선명한 주홍빛이 더욱 도드라져 영동의 가을은 따뜻함과 풍요로움을 더한다.

가을이면 주민은 물론 많은 관광객이 주렁주렁 열린 주황빛 감 아래를 오가며 특별한 재미와 가을의 낭만을 즐긴다.

영동의 감나무 가로수는 2000년 ‘전국 아름다운 거리 숲 경연대회’에서 대상을 차지했으며, 영동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자리 잡았다.

1975년 읍내 시가지 30여㎞ 구간에 심었던 2800여 그루의 감나무는 점점 규모가 커져 현재 159㎞ 구간에 1만9931 그루의 감나무 가로수를 심었다.

영동군 전체를 뒤덮으며 전국에서 가장 긴 감나무길 기록을 갱신하고 있다.

16일 영동군 관계자는 "감나무 가로수는 감고을 영동을 전국에 알리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으며, 군민의 산책코스로도 인기”라며 “영동군의 자랑인 감나무의 병해충 방제, 전정 작업 등 체계적인 관리에 노력하겠다"라고 했다.

영동군은 감고을 고장의 명성을 잇고 감나무 육성 보호를 위해 다양한 정책을 추진 중이다.

2000년 영동읍 부용리에 감나무 가로수 유래비를 건립했으며, 2004년에는 ‘영동군 가로수 조성 및 관리조례’를 제정했다.

감이 익어가는 가을의 정취를 더 오래 이어가기 위해 무단 채취 지도단속반을 편성해 감나무 가로수를 지키고 있으며, 인근 가옥이나 상가, 토지경작자, 마을회관 등을 관리자로 지정해 보호 관리하고 있다.

뉴시스  newsis.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