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지역 대학혁신지원사업' 온다!유 부총리 "내년부터 본격 추진 … 대학 · 지자체 · 산업체 간 협력체계 구축"
▲ 지난 7월 대전에서 열린 '2019 대학혁신지원사업 협약식'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노정혜 한국연구재단 이사장, 대학혁신지원사업 발전협의회 전호환 회장을 비롯한 협의회 회장교 총장들이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학·전문대학혁신지원사업이 올해 본격 시작됐다.

이 사업의 3대 핵심 키워드는 '혁신성장, 자율강화, 성과제고'다.

한마디로 대학 스스로 혁신과 자율을 통해 '교육혁신'의 성과를 최대한 높이는 것이다.

그리고 올해 처음 6~8일 열린 '2019 산학협력 엑스포'에도 참가해 주목을 받았다.

이 사업은 사업기간은 2021년까지다.

이제 한발짝 더 들어갔다. 여기에 지자체와 산업체간 포함된다.

바로 '지역대학혁신지원사업'(가칭)이다.

대학이 지역 발전과 상생의 중심 역할을 하고, 지역 맞춤형 인재 양성을 위해 대학과 지자체, 산업체 간 협력체계를 구축한다는 게 골자다.

▲ 지난 6~8일 열린 '2019 산학협력 엑스포'에 참가해 주목을 받은 대학혁신지원사업 홍보관.

즉, 대학과 지자체, 산업체 간 협력체계를 만드는 '지역대학혁신지원사업'이 내년부터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11일 오전 서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차 사람투자·인재양성 협의회 겸 제15차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를 위해 교육부는 국회 예산안 심사과정에서 지역대학혁신지원사업 예산 증액을 추진할 방침이어서 대학가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유 부총리는 또 이날 정부가 2021학년도부터 대학의 첨단학과 신·증설을 통해 미래 첨단 분야 학생 정원을 매년 8000명씩 늘리고 10년 동안 8만명의 첨단인재를 양성키로 했다고 덧붙였다.

4차 산업혁명과 인구구조 변화 등 사회 환경 변화에 맞춰 혁신 성장을 이끌 인재를 양성하겠다는 취지다.

교육부는 이를 반영한 2021학년도 대학 학생정원 조정계획을 이달 중 대학에 안내할 예정이다.

신성우  sungwoo2010@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성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