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경제메인
대전형 노인일자리 1만8000명에게 제공

대전시는 올해 지난해보다 3000명 늘어난 1만8000명의 노인에게 일자리를 제공한다고 9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해 대비 36% 늘어난 661억원을 투입해 43개 기관, 240여개 사업단을 통해 대전형 일자리사업을 벌이기로 했다.

시장형으로 실버크리닝케어, 아파트 택배 등의 사업이 추진되고 공공형으로 노노케어, 환경정화, 교통정리 사업이 시행되며, 사회서비스형으로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일자리가 제공된다.

참여 노인들은 하루 3시간, 월 30시간 이내로 27만 원에서 60만 원정도의 급여를 받게 된다.

신체 건강한 60세 이상의 노인은 월 100만 원 이상의 급여를 받을 수도 있다.

특히 올해 시의 역점사업으로 추진할 취·창업형 일자리는 3월 중 공모를 통해 2개 기관을 선발할 예정이다. 선정된 기관은 3년 동안 매년 5000만원이 지원된다. 

이강혁 시 보건복지국장은 "노인들의 사회활동 참여모델을 만들어 삶의 경험과 노하우를 마음껏 펼치면서 건강한 노후생활을 할 수 있도록 사업을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충청비즈  thecm1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