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수소차 정량 충전' 핵심기술 개발됐다
▲ KRISS가 개발한 수소 유량 현장교정시스템.

한국표준과학연구원(KRISS)은 열유체표준센터 강웅 책임연구원팀이 수소 상거래 시대를 맞아 수소차 정량 충전에 필요한 핵심 기술을 개발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기술은 수소충전소의 충전 유량계를 검증하는 교정시스템으로 소비자는 지불한 금액에 맞는 정확한 양의 수소 충전이 가능해진다. 또 이동식으로 개발돼 전국 수소충전소 어디서든 손쉽게 활용할 수 있다.

수소차의 저장능력은 고압·저온의 가혹한 조건에서 구현된다. 제한된 저장탱크에 충전효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700기압(bar)의 고압, 영하 40도의 저온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

현재 수소충전소는 충전기 내의 유량계가 계량하는 수소기체의 질량값에 의해 금액이 부과되는 방식을 활용하기 때문에 수소유량계는 수소 거래 비용의 공정성에 핵심요소다.

하지만 지금까지는 수소는 석유 등과 달리 고압·저온의 가혹 조건에 놓여 있어 유량 측정이 매우 어렵고 결과가 불확실했다.

특히 국내 충전소에서 사용하는 코리올리유량계는 교정 시 상압·상온에서 액체인 물을 이용, 정확도 검증과 향상을 위한 교정이 실제와 전혀 다른 조건에서 이뤄져 신뢰도가 높지 못하다.

이에 따라 KRISS 연구팀은 수소유량계를 검증할 수 있는 수소 유량 현장교정시스템을 개발했다. 이 시스템의 저장탱크에 고압·저온 조건으로 수소기체를 충전하고 수소기체의 질량을 국가측정표준으로부터 소급된 정밀 저울로 측정해 유량계의 정확도를 평가하는 방식이다.

연구팀은 현재 실험실에서 해당 시스템으로 시중의 수소유량계를 평가하고 있다. 이번 기술은 유량계가 설치된 수소충전기뿐만 아니라 개별 유량계도 평가할 수 있다.

평가에 따르면 수소충전기의 유량계와 수소차의 저장탱크 각각에서 산출한 충전량 사이에도 차이가 발생하고 있어 거래 신뢰성에 대한 문제가 제기되는 상황이다.

이번 기술을 통해 교정이 이뤄지면 소비자와 수소충전소, 수소차 생산자에 이르는 연결고리에 높은 신뢰가 구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강웅 책임연구원은 "지금까지는 소비자가 수소 충전을 할 경우 지불한 금액 만큼 충전됐는지 의심이 가는 상황이었다"며 "현재 부처에서 검토 중인 관련 법안 개정이 이뤄져 시스템을 현장에 적용한다면 상거래 질서 확립은 물론 수소 충전 및 계량의 핵심 부품 국산화까지도 기대할 수 있다"고 전했다.

충청비즈  thecm1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