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경제메인
충북 "방사광가속기 구축 '최적지' 부상"

충북이 차세대 방사광가속기 구축의 최적지라는 의견이 모이고 있는 가운데 충청권 4개 시·도가 중부권 유치에 손을 잡았다.

충북도는 16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중부권 차세대 방사광가속기 구축 타당성 연구용역' 중간 보고회를 열었다.

보고회에선 용역에 참여 중인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이 국제 가속기 및 빔이용 컨퍼런스(ICABU) 참석자와 한국방사광이용자협회 회원 25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가속기 구축 타당성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95.2%가 기존 시설의 빔타임 배정 어려움과 교통 접근성 등을 이유로 방사광가속기의 추가 구축이 필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입지 선정의 가장 주요한 요인으로 접근 편의성을 꼽았다. 37.1%가 답해 입지 선정 시 최우선으로 고려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설치 지역 지자체의 행·재정적 지원 의지(26.4%), 주변 산업여건(17.0%), 지질학적 환경 안전성(15.7%) 등이 뒤를 이었다.

이날 보고회에 참석한 한국방사광이용자협회, 가속기 자문단, 학계 전문가, 기업 등 20여 명은 이 결과를 토대로 충북 지역이 차세대 방사광가속기를 구축하기에 최적지라고 의견을 모았다.

충북도는 이런 내용이 담긴 용역이 다음달 마무리되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예비타당성조사를 신청할 계획이다.

다음달 용역 결과가 나오면 정부에 중부권 방사광가속기 구축사업 추진을 건의하기로 했다.

충청권 4개 시·도는 이날 청주 메리다웨딩컨벤션에서 열린 '제28회 충청권 행정협의회'에서 지역 상생발전을 위해 방사광가속기를 중부권에 공동 유치하기로 했다.

시·도지사는 충청권 공동 건의문을 채택, 사실상 가속기의 충북 유치에 힘을 모으기로 합의했다.

충북은 방사광가속기 건설에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전국 주요 도시에서 2시간 내 접근이 가능한 교통 요지다.

바이오, 반도체 등 다양한 이용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고, 지반이 단단한 화강암 지대로 이뤄졌다.

충청권 시·도지사는 차세대 방사광가속기를 유치해 천안~세종~청주~대전까지 아우르는 과학기술 기반의 3대 신산업 혁신벨트를 구축하고 광역경제권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충북에 가속기가 구축되면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와 연계해 과학기술 기반의 바이오헬스, 시스템반도체, 미래차 등 신산업 광역경제권 구축에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방사광가속기는 전자가 자기장 속을 지날 때 나오는 빛을 이용하는 장치다. 적외선에서부터 X-선까지 다양한 파장의 빛을 만들어 '빛 공장'으로 불린다.

소재부품 산업의 원천기술 개발과 고도화에 필요한 시설이다. 기초 연구는 물론 신물질 합금, 마이크로 의학용 로봇, 신약 개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하고 있다.

국내는 2기가 운영되고 있지만 이용자 포화, 장비 노후화 등의 문제로 다양한 연구 수요에 적절하게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

특히 포항 3세대 가속기 1차 이용기관의 75% 이상이 수도권과 충청권, 호남권의 대학·연구기관·기업이다.

과학계는 이용자 편의를 도모하고 연구 확대와 수요 등에 대응하기 위해 중부권에 차세대 방사광가속기를 구축해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충청비즈  thecm1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