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데코리아제과 김현묵 대표 목원대 발전기금 쾌척
▲ 왼쪽부터 천안 하늘중앙교회 유영완 감독, 안형옥씨, 목원대 권혁대 총장.

목원대는 10일 데코리아제과㈜ 김현묵 대표가 교내에서 권혁대 총장에게 외국인 학생 유치사업에 써달라며 발전기금 1000만원을 기탁했다고 밝혔다.

천안 하늘중앙교회 장로로 김 대표를 대신, 부인 안형옥씨가 담임목사인 유영완 감독과 함께 대학을 방문했다. 김 대표는 유영완 감독 소개로 목원대와 인연을 맺었고 지난 2017년부터 장학금을 기부하고 있다.

충남 아산에 위치한 데코리아제과는 초콜릿과 젤리 브랜드 'decoria'를 개발, 국내 뿐만 아니라 미국과 독일 등 26개국에 수출하고 있다.

특히 학생들 장학금과 불우이웃돕기 성금을 기부하는 등 적극적인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안 씨는 "선교사들과 연계한 목원대 외국인 유학생 기독 인재 육성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돼 기쁘다"며 "외국 유학생들이 고국으로 돌아가 각 방면의 훌륭한 리더로 성장하길 기도하겠다"고 말했다.

충청비즈  thecm1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