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경제메인
대전시 취약계층 복지일자리 3만개 창출

대전시는 취업 취약계층을 위해 3만여개의 복지 일자리를 제공한다고 12일 밝혔다.

대전시에 따르면 노인과 장애인,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29개 사업에 2402억여 원을 투입해 3만 594개의 일자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는 지난해(2만 5000여개)에 비해 18.9% 증가된 것이다.

주요 내용을 보면 노인들의 생활안정 및 노년층 경험 활용 등 노인분야 6개 사업에 891억여 원을 투입해서 일자리 2만여 개를 창출할 계획이다.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에 1만 8830개, 노인맞춤돌봄서비스사업 936개, 꿈나무지킴이사업 615개, 시니어클럽 운영 30개, 경로식당 급식도우미 운영 77개 등이다.

또한 장애인의 소득보장과 사회참여를 위해 장애인의 유형과 정도 등을 고려한 14개 맞춤형 복지사업에 1327억여 원을 투입해 일자리 4482개를 제공하게 된다.

중증장애인활동보조사업(2700개)을 비롯해 무지개복지공장 등 직업재활시설 운영(650개), 장애인복지일자리사업(450개), 시각장애인안마파견사업(80개), 장애인 가족 양육 지원(80개) 등이 추진된다.

아울러 근로능력이 있는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의 자활능력을 배양하고 취약계층에 적합한 일자리 제공을 위해 저소득층 분야 9개 사업에 404억여 원을 투입해 일자리 5594개를 지원한다.

세부사업으로 자활근로사업(2213개)과 지역사회서비스투자사업(1500개), 사회복지시설 대체인력지원사업(35개), 치매안심센터 운영(85개), 지역사회 통합건강증진사업(33개) 등이 진행된다. 

이강혁 시 보건복지국장은 "지속적인 소득창출과 자립생활 지원을 통해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일자리 창출 정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했다.

충청비즈  thecm1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